2019.04.26 (금)

  •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7.8℃
  • 서울 8.0℃
  • 흐림대전 9.0℃
  • 대구 10.7℃
  • 울산 10.7℃
  • 흐림광주 9.4℃
  • 부산 12.0℃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2.8℃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8.1℃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4℃
  • 흐림거제 13.8℃
기상청 제공

기자석/논객마당/칼럼





'좁으면 무조건 더 짓자'는 원희룡 도정 ‘좁으니 무조건 더 짓자’는 원희룡 도정의 ‘개발지상주의’가 환경보호라는 구호를 입바른 소리로 보이게 하는 실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항의 선석난이 가중되면서 비정상적인 선박 운항이 이어지고 있다는 보도자료를 내면서 주목받고 있다. 제2공항 건설 추진에 이어 제주시 앞바다를 매립하겠다는 제주신항 건설의 정당성을 뒷받침하는 의도로 해석된다. 원희룡 지사는 김태석 도의장과 도내 시민.사회단체의 제2공항 공론화 요구를 ‘제주도가 요청한 사업인데 어떻게다른 말을할 수 있느냐’는 논리로 일축, 강행을 거듭하고 있다. 원희룡 지사, 역대 도지사 중 유일하게 공항. 신항만 등 두 가지 대형 토목공사를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제주사회는 제주신항이라는 또 다른 ‘엄청난 개발사업’에 직면해 있다. 탑동 앞 바다에 계획된 제주신항은 2조8760억원을 투입해 크루즈 4선석과 국내여객 9선석에 130만㎡ 규모의 배후단지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1980년대 초 ‘아름다운 제주시 앞바다’를 매워 탑동매립지를 조성한 지 40년 가까운 세월이 흐르는 동안 제주시민을 포함한 도민들 사이에는 ‘탑동 앞바다 먹돌밭’은 그냥 두는 게 나았을 것이라는 탄식이 새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