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6 (월)

  • -동두천 -5.3℃
  • -강릉 -0.7℃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3.0℃
  • 연무대구 -2.0℃
  • 박무울산 2.2℃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5.5℃
  • -고창 -5.4℃
  • 맑음제주 4.7℃
  • -강화 -5.5℃
  • -보은 -6.5℃
  • -금산 -5.7℃
  • -강진군 -1.5℃
  • -경주시 -4.4℃
  • -거제 2.3℃
기상청 제공

기자석/논객마당/칼럼





국내 최대 비상 준비 마친 신화월드 제주 최초, 국내 최대 복합리조트인 제주신화월드가 1단계 개장 계획에 포함된 모든 시설의 영업 허가 및 개별 오픈식을 지난 25일 마무리 짓고, 3월 중 예정된 공식 그랜드오픈 준비에 돌입했다. 25일 제주신화월드로 이전 오픈한 랜딩카지노 테이프커팅식에 나선 앙지혜 란딩인터내셔널 회장(가운데)과 왼쪽부터 송우석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 대표, 제이 리 람정제주개발 사장, 크리스 블락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 총괄부사장, 이동주 람정제주개발 수석부사장 이날 공식 세리머니를 열고 1단계 개장의 마지막 개관 시설로서 내외 귀빈을 맞이한 곳은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 리조트관, 랜딩카지노, YG리퍼블릭 등 3곳이다. 행사장에는 앙지혜 란딩인터내셔널 회장과 제이 리 람정제주개발 사장,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회장 등 관련 최고경영진이 한 자리에 모였다. 지난해 12월 운영을 시작한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 리조트관은 국내 처음이자 유일의 메리어트 브랜드 호텔로서 특1급 호텔임을 공인하는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지난해 4월 복합리조트의 첫 번째 시설로 문을 연 콘도미니엄 서머셋 제주신화월드와 11월 오픈한 란딩인터내셔널 직영의 제주신화월드 랜딩 리조트관에 이은 3번째 숙박시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