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0.7℃
  • 연무서울 26.3℃
  • 구름조금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32.6℃
  • 구름많음울산 26.1℃
  • 구름많음광주 29.4℃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7.4℃
  • 흐림제주 20.9℃
  • 구름조금강화 24.8℃
  • 구름조금보은 28.3℃
  • 구름조금금산 29.2℃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28.3℃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당신의 능력을 보여주세요"

사체가 발견되기까지 순전히 도민들에 의해 단서가 포착됐다.

지금부터는 철저하게 경찰의 몫이 돼 버렸다.

지난 1일 실종된 이후 애를 태웠던 어린이집 여교사 이모씨(27)가 일주일 뒤 끝내 처참한 시신으로 돌아왔다.

이 씨는 제주시 애월읍 고내봉 인근 도로변 배수로에서 운동하던 주민에 의해 우연히 발견됐다.

실종 신고 이후 경찰은 매일 수색을 위해 대규모 인원을 동원했지만 (지난 6일 아라동에서 발견된 이 씨의 가방은 그렇다 치더라도) 전혀 이 씨의 행방을 예측하지 못한 채 헛물만 켰다.

수사본부가 설치된 제주 서부경찰서와도 그리 멀지 않은 곳이었다.

경찰 스스로도 "사체가 유기된 지점은 주요 수색범위에서 벗어났다"고 시인했다.

돌이켜 보면 2007년 발생한 두 건의 실종사건 모두(경찰은 사건의 성격이 다르다고 반박하겠지만) 사체는 결국 실종자의 집과 그리 멀지 않은 곳에서 발견됐다.

경찰의 수사본부 설치에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

제주 서부경찰서는 이 씨의 가방이 발견된 다음날인 지난 7일 서부경찰서에 한공익 서장을 본부장으로 한 수사본부를 설치했다.

수사본부를 설치하는데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지만 문제는 수사본부 장소.

이 씨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지점(용담동)과 이 씨의 집, 이 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곳(광령리) 모두 서부경찰서 관할이지만 결정적인 단서가 될 수 있는 이 씨의 가방이 발견된 곳(아라동)은 동부경찰서 관할 구역이다.

이에 따라 당시 수사본부 설치를 광역수사대격인 제주지방경찰청 수사과에, 본부장은 수사과장이나 강력계장으로 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었다.

광역수사대(전국 지방경찰청에서 운영하고 있지만 제주지방경찰청만 유일하게 설치돼 있지 않음)는 관할 경계를 넘어 발생하는 강력사건을 대처, 해결하기 위한 곳이다.

최근 이슈는 이 씨의 실종, 살해와 관련된 것이다.

지금도 이번 사건과 관련한 기사와 서부경찰서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도민들의 댓글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제발 범인을 빨리 잡아 주세요", "범인을 꼭 잡아서 이유 없이 죽어 사체까지 유기된 피해자의 한을 풀어 주십시오", "반드시 범인이 잡히길 바랍니다"

제주경찰, 그 가운데에서도 지금 서부경찰서에 거는 도민들의 기대는 크다.

도민들은 "당신의 능력을 보여주세요"라고 외치고 있다.

용의자 검거가 늦어진다면 그 실망은 엄청날 것이다.

이 씨의 사망시간과 관련해서도 말이 많지만 제주경찰, 당신의 생각이 옳다고 믿고 싶다, 아니 믿는다.

수사 브리핑이 있던 9일 오전 경찰은 "우리 모두가 살아 돌아올 것이라 간절히 기원하던 실종자가 시신으로 발견됐다"면서 "너무나 억울한 피해를 당한 고인의 원혼을 하루 빨리 푸는데 모든 수사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만간 큰 성과를 거둠으로써 도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경찰이 되기를 바란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예래천’ 액비 유출사건 관계자 입건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5월 26일 서귀포시 색달동 예래천으로 액비가 유출된 사건과 관련하여 골프장 코스관리 담당 A씨(제주시, 50대)를 입건했다. 자치경찰단은 예래천 인접 골프장 내 시설에 대한 전반적인 현장조사 및 관계자 조사 결과, 골프장 측에서 액비살포 준비 작업 중 우수관을 통하여 액비가 유출된 것을 확인했다. A씨는 5월 26일 오전 10시경 액비를 코스 내 잔디에 살포할 목적으로 골프장 12번 홀에 설치된 액비 저장조 퇴수 밸브를 열었다가 부주의로 다시 잠그지 않아, 3시간 동안 액비 350여 톤을 우수관를 통해 예래천으로 유출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다만, 고의로 액비를 방류하였을 만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아 A씨에 대해 업무상 과실 혐의를 적용하여 입건하였고 보강 수사 후 송치할 예정이다. 유출된 액비 시료는 농업기술원에 검사 의뢰한 결과 부숙도 및 기타 성분 등 액비화 기준 수치 이내인 것으로 확인됐고, 재발 방지를 위해 서귀포시청 환경관련부서와 함께 골프장 측에 시설보강 등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도록 요청했다 자치경찰단은 “제주 환경을 훼손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최우선적으로 현장을 파악하 고 신속하고 엄중하게 사건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