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08 (목)

  • 흐림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25.5℃
  • 박무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6.1℃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3.7℃
  • 흐림광주 24.0℃
  • 박무부산 24.8℃
  • 흐림고창 23.9℃
  • 제주 27.9℃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24.5℃
  • 흐림금산 24.4℃
  • 흐림강진군 25.7℃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제주 신규 15명, 확진자 가족·지인 다수

이달 신규 확진자 91.9%가 도민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6일 하루 동안 총 1108건의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됐고, 이중 15(제주 #872~#886)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루 새 15명의 확진자가 더 나오면서 17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886명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올해 들어 제주에서는 465명이 추가로 확진됐으며, 5월에만 17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달 들어 하루 평균 10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셈이다.

 

이달 신규 확진자 172명 중 제주도민은 158명이며, 다른 지역 거주자는 14명으로 파악됐다.

 

특히 5월 신규 확진자 중 73.3%에 해당하는 126명이 제주지역 확진자와 접촉이 이뤄지면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제주시내 한 대학 운동부 선수들을 비롯해 타·시도를 왕래한 이후 제주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유흥업소, 노래연습장, 피시방, 사우나 등 다중이용시설이나 밀폐, 밀집, 밀접 환경에서 또 다른 접촉이 이어지면서 지역 내 감염이 생겨난 것으로 분석됐다.

 

신규 확진자 35.5%는 대학 운동부 관련으로, 그 확진자 수만 61명에 이른다.

 

17일 오전 11시 현재 최근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3.4(5.10~16 / 94명 발생)으로 기록됐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집단감염이 빈발하는 취약 시설을 중심으로 핀셋 방역 조치를 실행하며 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

 

또한 오는 2324시까지 2주간을 집중 방역 점검기간으로 설정하고 각 부서별로 특별 점검반을 편성해 방역수칙이 의무화된 중점·일반·기타관리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이날 확진된 15명 중 12명은 제주지역 확진자(제주 #872, #874 ~ #883, #886)접촉자다.

 

이중 8(제주 #874, #875, #876, #877, #880, #881, #882, #883)은 가족 간 감염이고, 2(제주 #878, #886)은 대학 운동부 관련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3(#873, #884, #885)은 코로나19 유증상으로 진단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에 대해서는 감염경로를 확인 중이다.

 

신규 확진자 대부분은 감염경로가 확인됐지만, 유증상 상태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뒤 확진되는 사례도 추가로 생겨남에 따라 17일 오전 11시 현재 감염경로를 파악 중인 건수는 총 22명으로 확인됐다.

 

제주 872번 확진자 씨는 지난 14일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 861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역학조사 결과 씨는 지난 9861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씨는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15일 오후 4시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으며, 16일 오후 150분경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특별한 증상은 없는 상태이며,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 873번 확진자 씨는 코로나19 증상이 있어 진단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씨는 지난 9일부터 기침, 가래, 인후통 증상이 나타났다고 진술했다.

 

상태가 나아지지 않자 15일 오후 250분경 제주시 서부보건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으며, 16일 오후 150분경 최종 확진됐다.

 

현재도 동일한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 중이다.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제주 874·875·876·877번 확진자 ···씨는 지난 15일 확진된 제주 864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이들은 864번이 확진됨에 따라 접촉자로 분류돼 15일 오후 430분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으며, 16일 오후 510분경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현재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 878번 확진자 씨는 지난 9일 확진된 제주 779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씨는 779번의 확진 판정 직후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를 진행해왔다.

 

하지만 15일부터 발열 증상이 나타나 16일 오전 930분경 제주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했고, 이날 오후 510분경 최종 확진됐다.

 

여전히 같은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 879번 확진자 씨와 881번 확진자 씨는 지난 15일 확진판정을 받은 제주 870번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씨는 지난 13일 제주 870번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이 있으며, 씨는 870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확인됐다.

 

씨는 15870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통보를 받고 16일 오전 920분경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이날 오후 6시경 최종 확진됐다.

 

씨는 16일 인후통, 목간지러움 등의 증상이 있었다고 진술했으며, 지금은 서귀포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씨는 가족이 확진 판정을 받자 16일 오전 930분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고, 이날 오후 8시께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씨는 무증상으로 확인됐으며,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의 추가 확진으로 14일 제주 851번과 852번 확진자 발생이후 현재까지 제주지역에서 총 8명의 연쇄감염이 이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 880번 확진자 씨는 15일 확진판정을 받은 제주 865·866·867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씨는 15일 오후 가족들과 같이 받은 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을 받고 시설 격리를 진행해왔다.

 

이후 16일부터 발열증상이 있어 낮 12시경 서귀포보건소에서 방문 검체를 진행, 이날 오후 620분경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도 발열증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서귀포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 882번 확진자 씨와 883번 확진자 , 884번 확진자 씨는 모두 가족으로 차례로 코로나19 유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검사를 받고 확진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가족 중 씨가 지난 13일 콧물, 가래 증상이 발생했으며 씨는 14일부터 몸살 증상이, 씨는 15일 아침부터 두통 증상이 나타나는 등 다른 가족들도 차례로 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이들은 16일 오전 10시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으며, 오후 740분경 차례로 확진 통보를 받았다.

 

확진된 3명 모두 서귀포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가족의 감염경로는 씨의 감염 이후 다른 가족에게 전파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씨의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함께 검사를 진행한 나머지 가족 1명은 음성으로 확인돼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제주 885번 확진자 씨도 코로나19 증상이 있어 진단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감염 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 중이다.

 

씨는 13일부터 발열과 몸살 증상이 있어 16일 오전 10시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했고, 16일 오후 740분경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도 두통과 몸살기운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 886번 확진자 씨는 지난 3일 확진된 719번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씨는 719번의 확진판정 직후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를 해왔다.

 

오늘 자가격리 해제를 하루 앞두고 16일 오전 9시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결과, 오후 740분경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증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도는 이들 확진자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신용카드 사용 내역 파악, 제주안심코드 등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상세 동선과 접촉자가 확인되는 즉시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한편 17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격리 중 확진자는 147, 격리 해제자는 739(사망 1, 이관 2명 포함)이다.

 

제주지역 가용병상은 총 196병상이며, 현재 도내 자가 격리자 수는 1424(접촉자 1,136, 입국자 275)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휴가철 관광객 대상 교통안전 캠페인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6일 제주국제공항에서 휴가철 제주를 찾은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렌터카 및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을 전개했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속도위반 단속차량 중 렌터카 단속건수가 전체단속 건 중 2020년 35.3%, 2021년 6월 말 기준 29.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5월 13일 「도로교통법」 개정법 시행에 따라 6월 1일부터 개인형 이동장치(전동킥보드 등) 교통법규위반을 집중 단속해 6월 30일 기준 105건의 위반사항을 단속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조정으로 휴가철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렌터카 및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시 유의사항 등을 알리기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하게 됐다. 자치경찰단은 이날 공항 내 렌터카 업체의 협조를 받아 홍보전단지를 배부하고 관광객들에게 홍보물품(마스크)을 전달하는 등 렌터카 이용객 대상 과속운전 예방 및 개인형 이동장치 집중단속 시행 홍보활동 캠페인을 펼쳤다. 고창경 제주자치경찰단장은 “속도를 줄이면 아름다운 제주가 보입니다. 관광객들의 안전운전이 제주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 것”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