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7 (토)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8.4℃
  • 흐림서울 10.4℃
  • 흐림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7.0℃
  • 맑음울산 8.3℃
  • 흐림광주 13.0℃
  • 구름조금부산 11.2℃
  • 흐림고창 13.4℃
  • 구름조금제주 12.7℃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4.3℃
  • 흐림강진군 12.4℃
  • 구름조금경주시 4.3℃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도내 산후조리원 종사자 코로나 감염

10일 하루 동안 4명, 도내 첫 사망자도

제주지역에서 4명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0일 하루 동안 총 910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이뤄졌으며, 이중 4(제주 #540~543)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10일 오후 5시경 540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3명의 확진자가 더 나온 셈이다.

 

11일 오전 0시부터 오전 11시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다.

 

이에 따라 11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누적 총 543명으로 집계됐다.

 

2월 한 달 동안 도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은 21명이며, 올해 누적 확진자 수는 122명으로 집계됐다.

 

11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4명 중 3명은 타 지역 확진자 접촉자(#540) 제주 538번 확진자 접촉자(#542) 수도권 방문 이력자(#543)로 파악됐다.

 

나머지 1(#541)은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이다.

 

540번 확진자는 진단 검사 후 결과 확인 없이 입도했던 서울 중랑구 확진자 가족이다.

 

540번은 함께 입도한 가족 중 1명이다.

 

중랑구 확진자 A씨가 지난 8일 수도권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 후 9일 제주로 온 뒤에 확진 통보를 받게 되자, 접촉자로 분류돼 9일 오후 630분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10일 오후 220분경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540번 확진자는 중랑구 확진자와 마찬가지로 제주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 역학조사 결과 이들 가족은 입도 직후 최종 확진 통보를 받고 격리시설에 입소됨에 따라, 제주지역 내 별다른 동선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함께 입도가 이뤄진 6명의 가족 중 2명은 확진 판정, 나머지 4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음성판정을 받은 나머지 가족들은 도내 한 시설에서 격리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541번 확진자의 감염원은 현재 파악 중이다.

 

541번은 지난 9일부터 발열,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541번은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10일 오전 10시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같은 날 오후 530분경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541번은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도는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도외 방문력과 접촉력 등을 확인하며 541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특히 확진자의 가족 중 1명이 타 지역 방문 이력이 있으며 지난 5일부터 코로나19 유증상을 보인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역학조사 범위를 넓혀 지난 3일부터의 세부동선과 접촉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중이다.

 

확진자들의 가족들은 모두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접촉자로 분류됐으며, 최종 결과는 오늘 오후 3시경 확인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541번의 접촉자들은 현재까지 13명으로 파악됐다.

 

542번 확진자는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 538번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542번 확진자는 제주 538번 확진자와 함께 지난 6일 입도한 일행 중 한 명이다.

 

542번은 제주 538번이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자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시설에 입소해 시설 격리 중이었다.

 

접촉자로 분류된 직후 9일에 실시한 최초 검사에서는 미결정으로 확인됨에 따라, 10일 재검사가 이뤄졌으며 오후 615분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542번은 무증상 상태이며, 제주의료원으로 이송됐다.

 

543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수도권 방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543번 확진자는 123일부터 22일까지 수도권을 방문한 이력이 있으며, 2일 입도한 뒤 4일부터 몸살 기운이 나타났다고 진술했다.

 

543번은 몸살 증상이 지속됨에 따라 10일 오전 1055분경 서귀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오후 640분경 최종 확정 판정을 받았다.

 

543번 확진자는 현재까지 몸살 증상을 호소하고 있으며, 서귀포의료원 음압 병실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543번과 관련해서는 현재 3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이들 확진자와 관련해 진술을 확보하고 신용카드 사용내역,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세부 이동 동선을 확인하고 있.

 

이동 동선을 확인하는 대로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중 이들 중 1명이 도내 한 산후조리원의 직원으로 파악됨에 따라 관련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병행하고 있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 125일 시행한 산후조리원 선제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102차 검사를 통해 최종 확진됨에 따라 해당 산후조리원 종사자 등 입소자 25명에 대한 진단 검사가 재차 이뤄지고 있다.

 

25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11일 오후 3시경 확인될 예정이다.

 

검사 결과에 따라 시설 운영 중지와 입소자에 대한 귀가 조치 등이 이뤄질 계획이다.

 

11일 오전 11시 기준 제주지역 격리 중 확진자는 22(중랑구 확진자 1명 포함), 격리 해제자는 522(이관 1·사망자 1명 포함)이 됐다.

 

도내 가용병상은 총 516개로 파악됐다.


제주지역 자가격리자는 총 461(확진자 접촉자 256, 해외입국자 205)이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16일 격리 해제 이후 입원 50일 만인 25일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숨진 60대 남성 B씨가 제주지역 첫 사망자로 공식 기록됐다고 밝혔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봄꽃 핫플레이스 코로나 방역 순찰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3월 20일부터 4월 18일까지 봄철 상춘객 급증에 따라 제주도내 봄꽃 명소를 중심으로 연(延) 480명의 인력을 투입해 코로나19 방역 순찰에 역량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봄꽃 구경 인파가 집중되는 명소를 중심으로 싸이카 기동반 등 교통경찰 전원 및 주민봉사대를 긴급 투입한다. 순찰 역량을 집중할 봄꽃 명소는 △제주대 벚꽃길 △도남 시민복지타운 일원 △애월 장전 벚꽃축제길 △새별오름 일원 △표선 녹산로 유채꽃길 △화순 유채꽃길 △성산일출봉 △이중섭 거리 등이다. 자치경찰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마스크 미착용 등 방역 수칙 위반 여부를 집중 지도·점검하고, 주변 차량 정체로 인한 교통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교통정리를 지도할 계획이다. 경미한 방역 수칙 위반은 1차 현지 지도하고 방역 수칙을 위반해 악의적으로 타인에게 감염 위험을 가중시키는 경우에는 현장 격리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봄꽃 구경 인파가 순식간에 집중될 경우 주변 도로를 순간 통제해 진입하는 차량들을 우회시키는 등 현장 상황에 맞춘 교통안전 조치도 추진한다. 자치경찰단은 “최근 봄꽃 구경 인파 증가로 인해 교통정체 민원이 증가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