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6.5℃
  • -강릉 -3.7℃
  • 구름조금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4.9℃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2.6℃
  • 광주 -4.2℃
  • 맑음부산 -1.3℃
  • -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2.2℃
  • -강화 -6.2℃
  • -보은 -6.7℃
  • -금산 -6.1℃
  • -강진군 -1.5℃
  • -경주시 -3.1℃
  • -거제 -1.0℃
기상청 제공

합당일 코앞, 원 지사 거취 '오리무중'

창당과정보며 '정하겠다'고, 알쏭달쏭

바른정당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국민의당과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에 일단 합류를 여전히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 지사 측 관계자는 9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는 13일 통합 전당대회 상황을 보고 난 뒤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라고만 설명했다.


서귀포시 연두방문 중인 원 지사, 이중환 실장이 머리를 긁고 있다


아직도 마음을 정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양당이 정식으로  통합할 경우  당적이 자동 이전되는 방식으로 시점을 전대 이후로 잡은 것은 일단 신당에 합류한다는 것과 같다는 입장이라는 설명도 있는 반면 확정적인 것은 아닐 것이라는 분석도 뒤를 잇는다.


원 지사는  무소속 신분이 될 것이란 관측도 많다.


원 지사 측은 양당의 정강정책과 당헌·당규 제정 협상을 하는 가운데 원 지사가 추구하는 '개혁보수' 노선의 유지 여부가 관건이라고 부언했다는 것이다.


원 지사는 '진보 이념이나 햇볕정책'에는 거부감을 가질 수 밖에 없는 보수 정치인으로 정치적 행보만 놓고 봤을 때 그가 고민하는 대목인 것으로 여겨진다.

 


이러한 정치적 정체성 뿐만 아니라,  오는 지방선거에서의 유불리도 정치적 거취의 중요변수라는 지적이다.


바른 미래당 잔류, 무소속, 자유한국당 복귀 등 변수는 거의 정치적 정체성과 선거 전망에 달려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도내 정가는 짚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