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09 (금)

  • 맑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3.8℃
  • 박무대전 23.5℃
  • 박무대구 22.3℃
  • 울산 22.2℃
  • 박무광주 23.7℃
  • 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3.4℃
  • 흐림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2.9℃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본인서명사실확인서 이용하세요. 동홍동주민센터 강선미

인감증명서 대신 본인서명사실확인서 이용하세요

 

동홍동주민센터 강선미



 

가끔 인감도장을 잃어버리셨다며 도장을 바꾸겠다고 오시는 분들이 있다.


주소가 어떻게 되세요? 주소지가 여기가 아니시네요. 해당 주소지 관할 읍면동사무소로 가서 변경하셔야 됩니다.


주소지가 다른 지역인데요, 거기까지 가야하나요? . 안내를 해주면 놀라는 민원인이 많다.


 인감증명서는 가까운 읍면동사무소 어디서나 발급받을 수 있지만, 인감을 한번도 신고해보지 않은 사람이 인감도장을 신규로 신고하거나 기존 신고된 인감도장을 변경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주소지 읍면동사무소로 가야 한다, 그 이유는 인감을 신고한 사람의 인감대장을 관할 주소지에서 관리하는데, 본인 확인을 하고, 인감대장에 도장을 찍고, 지문을 채취하고 보관하는 등의 인감신고 절차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번거롭게 굳이 도장을 들고 주소지 읍면동사무소에 찾아가지 않고 인감을 대신할 방법이 있다.


감증명서와 동일한 역할을 하는 본인서명사실확인서를 발급하면 된다. 본인서명사실확인서는 인감과 동일한 효력을 가지면서도 별도의 사전 등록절차가 필요 없고 가까운 읍면동사무소에서 어디에서나 발급 받을 수 있다.


인감도장을 만들어 관리하지 않고 필요할 때마다 본인 직접 서명을 통하여 발급이 가능하므로 돈도 아끼고, 자원도 절약하고, 도장분실이나 도용될 걱정도 없는 13조의 보다 진화된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본인서명사실확인제도는 인감증명에 대한 대체 방안으로 2012년 말에 도입되었지만 아직까지도 많은 민원인이 낯설어 한다.


가끔 몇몇 수요기관에서조차 본인서명사실확인서 말고 인감증명서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대리발급이 가능한 인감과는 달리 본인서명사실확인서는 반드시 본인만, 용도가 별도로 기입되어 발급받을 수 있기 때문에 부정발급 가능성이 없는 더욱 강력한 수단이므로 수요기관에서도 인식을 바꿀 필요가 있다.


이제부터는 관리가 어려운 인감 대신 장점이 더 많은 본인서명사실확인서를 이용해보자.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휴가철 관광객 대상 교통안전 캠페인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6일 제주국제공항에서 휴가철 제주를 찾은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렌터카 및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을 전개했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속도위반 단속차량 중 렌터카 단속건수가 전체단속 건 중 2020년 35.3%, 2021년 6월 말 기준 29.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5월 13일 「도로교통법」 개정법 시행에 따라 6월 1일부터 개인형 이동장치(전동킥보드 등) 교통법규위반을 집중 단속해 6월 30일 기준 105건의 위반사항을 단속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조정으로 휴가철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렌터카 및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시 유의사항 등을 알리기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하게 됐다. 자치경찰단은 이날 공항 내 렌터카 업체의 협조를 받아 홍보전단지를 배부하고 관광객들에게 홍보물품(마스크)을 전달하는 등 렌터카 이용객 대상 과속운전 예방 및 개인형 이동장치 집중단속 시행 홍보활동 캠페인을 펼쳤다. 고창경 제주자치경찰단장은 “속도를 줄이면 아름다운 제주가 보입니다. 관광객들의 안전운전이 제주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 것”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