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23.2℃
  • 맑음서울 25.8℃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1.7℃
  • 맑음광주 25.3℃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21.4℃
  • 구름조금제주 23.5℃
  • 맑음강화 18.5℃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4.1℃
  • 구름조금강진군 23.6℃
  • 맑음경주시 21.2℃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추자도 용이 살던 연못(용둠벙) 산책로 정비

제주시는 추자도의 숨은 명소인 신양2리 용둠벙 산책로에 총 6억원을 투입하여 산책로를 정비한다고 10일 밝혔다.


 

하추자도 대왕산에 위치한 용둠벙은 용이 살던 연못으로 전해진 곳으로, 바다로부터 연결된 벼랑은 마치 용이 기어간 자국처럼 비늘 자국이 있어 옛날 이곳에 살던 용이 날아 올라가면서 남긴 흔적이라 전해지고 있다.


 

이곳은 주민과 추자도 내방객들이 많이 찾는 명소지만 산책로가 정비되지 않아 안전사고 등 이용객의 불편을 겪고 있음에 따라 4차 도서 종합개발계획(2018~2027)에 반영됐다.


이에 중앙부처 승인을 거쳐 산책로 정비를 추진하게 됐다.

 

 

이번 산책도 정비 사업은 추락위험이 있는 구간에 대해서는 안전난간을 보강하고 경사로가 심한 구간에는 계단을 설치한다.


이 밖에도 산책로 구간에 동백나무를 식재하여 동백꽃과 함께 아름답고 특색있는 산책로를 제공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6월에 착공하여 10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사업비 3억 원을 투입하여 용둠벙 진입로에 제주형 판석 계단과 돌담 설치를 완료한 바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용둠벙 산책로 정비를 통해 지역 주민은 물론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산책을 즐길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는 도서 지역의 기초생활 기반 구축과 지역 소득 증대를 위하여 32억 원을 투입해 2021년 도서 종합개발 3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기마대, 제주 원도심서 기마 퍼레이드 선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 기마대(단장 고창경)는 10월 한 달 간 일요일 오후 4시 제주목 관아 수문장 교대의식과 연계해 기마 퍼레이드를 펼친다. 지난 5월 한 달간 기마 퍼레이드를 펼쳐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으며, 9월 25일에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제주목 관아 수문장 교대의식은 조선시대 궁궐이나 성문에서 행해진 것을 재현하는 행사로, 수문군 복장을 하고 제주목 관아에서 중앙로, 칠성로 일대까지 행진을 하면서 다양한 특별공연을 펼친다. 자치경찰기마대는 전통문화 재현 행사에 힘을 더하기 위해 합동으로 기마퍼레이드에 나선다. 퍼레이드 구간은 제주목 관아에서 시작해 탐라문화광장까지 행진한 뒤 칠성통 문화의 거리를 통과해 다시 제주목 관아로 돌아오는 코스로 원도심 중심가에서 도민과 관광객들이 이색적인 볼거리를 만나볼 수 있다. 자치경찰기마대는 제주목 관아 수문장 교대의식과 연계한 기마퍼레이드를 정례화하고 전통문화 재현을 통한 관광브랜드화 및 원도심지역 관광·문화산업 활성화에도 힘써 나갈 계획이다. 정재철 자치경찰단 기마대팀장은 “제주목 관아 수문장 교대의식을 포함해 도내 전 지역에서 펼쳐지는 각종 지역문화‧축제 행사를 적극 지원해 행사에 활기를 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