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30.7℃
  • 구름조금강릉 34.6℃
  • 구름많음서울 32.0℃
  • 구름조금대전 32.9℃
  • 구름조금대구 34.4℃
  • 구름조금울산 32.7℃
  • 구름많음광주 31.2℃
  • 흐림부산 29.8℃
  • 구름조금고창 31.5℃
  • 흐림제주 28.5℃
  • 구름조금강화 29.4℃
  • 구름조금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1.6℃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조금경주시 34.0℃
  • 흐림거제 27.4℃
기상청 제공

제주서 코로나19 신규 확진 21명

대다수 도내 접촉자, 관광지 순환버스 종사자 확진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3일 하루 동안 총 2277건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됐고, 이중 21(제주 #1069~1089)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4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1089명이다.

 

제주에서는 114, 212, 321명으로 사흘 연속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이 두 자릿수를 기록하면서 이달에만 총 4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올해 들어서는 668명이 발생한 셈이다.

하루 새 2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달 2420, 2626명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제주지역 주 평균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2.42(5.28~6.3. / 87명 발생)으로 전일 동시간대 10.42(5.27~6.2. / 73명 발생) 보다 3명 더 증가했고, 전주 12.85(5.21~27 / 90)와 비슷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최근 확진자들의 발생 양상을 살펴보면 제주지역 내 가족과 지인 접촉으로 인한 확진이 대부분이고, 코로나19 증상 발현으로 검사를 받고 확진돼 감염원을 조사 중인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3일 확진자 21명은 모두 제주지역 거주자로 확인됐다. 이 중 17(제주 #1070~#1077, #1079~#1087)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 나머지 4(제주 #1069, #1078, #1088, #1089)은 코로나19 증상 발현으로 검사를 받고 확진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 가운데 집단감염 관련으로 12(제주시 직장2 관련 3대통 유흥주점 관련 5제주도청 어린이집 관련 4)이 추가로 확진됐다.

 

질병관리청은 연쇄 감염이 5명 이상 이어질 경우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하고 있다.

 

이달 지인 모임을 매개로 한 제주시 직장2 관련(13)대통 유흥주점 관련(10) 제주도청 어린이집 관련(5)으로 3개의 집단감염이 생겨났으며, 현재까지 이 관련으로 총 2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시 직장관련은 지난 5301026번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312명이 확진됐고, 1일에는 함께 식사를 했던 1043, 1045번에 이어 그 가족과 동료 등 총 6명이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21058번에 이어 33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연쇄 감염이 이어진 상황이다.

 

동선이 공개된 제주시 중앙로(건입동 1416-1 지하 1)에 위치한 대통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도 늘었다. 2일 해당 업소 운영자 및 종사자, 방문자 등 5명이 확진됐고, 3일에는 이들과 접촉한 5명이 잇달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2일 제주도청 제2별관에 위치한 도청어린이집 소속 교사 1명이 확진된 후 3일 소속 원아 3명과 그 가족 1명이 또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도청 어린이집 관련 집단감염도 이어졌다.

 

도 방역당국은 최근 집단감염의 확산세가 급속한 전파 양상을 나타내며 가파른 것으로 보고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3일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지역 접촉자 17명 중 자가 격리 중 증상 발현으로 확진된 1(제주 #1084)을 제외하고 모두 이달 1일과 2일 확진자의 접촉자들이기 때문이다.

 

기존 확진자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가정, 일상 속에서 만남과 접촉들이 이어지고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들에게도 바이러스가 전파됨으로써 접촉자로 분류돼 진행한 최초 검사에서 잇달아 확진 사례들이 나왔다.

 

특히 전파 속도가 유독 빠르기 때문에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것일 가능성도 염두하고 있다. 지난 5월 발생한 대학 운동부와 제주지역 일가족 관련 집단감염에서도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점을 미뤄 봤을 때 이미 도내에 변이가 확산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긴장감이 풀어지고 우리 사이에, 나는 괜찮겠지하는 안일한 생각과 행동들도 추가 전파를 불러온 원인으로 보고 있다.

 

도 방역당국은 마스크 미착용 밀폐 또는 환기가 불충분한 실내 공간 내 장기 체류 식사·음주 등 비말 발생이 많은 행동 등을 주요 위험 요인으로 꼽고 있다.

 

김미야 제주특별자치도 역학조사관은 환기가 어렵고 밀폐·밀접·밀집이 이뤄지는 3밀 환경에서 지인간의 사전 만남이 지속되고 있는데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체류하며 대화했던 정황이 확인된 경우에는 100%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바이러스의 특성이 급격한 확산세를 보이며 2020년과는 사뭇 다른 상황에서 서로의 안부를 나누기 위한 만남이 도리어 바이러스 확산의 도화선이 될 수 있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모임과 외출을 최소화하고 방역 수칙 준수를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동 경로 ]

장소 유형

노선번호

노출 일시

운행코스

소독여부

버스

810-1

노선버스

530(),

61(),

09:30 ~ 19:00

구좌읍 대천환승센터 정류장 ~ 동부지역 관광지 정류장(20개소) ~ 구좌읍 대천환승센터 정류장

소독완료

820-1

노선버스

531()

10:00 ~ 18:30

안덕면 동광육거리 환승 정류장 ~ 서부지역 관광지 정류장(23개소) ~ 안덕면 동광육거리 환승 정류장

소독완료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