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7 (토)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8.4℃
  • 흐림서울 10.4℃
  • 흐림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7.0℃
  • 맑음울산 8.3℃
  • 흐림광주 13.0℃
  • 구름조금부산 11.2℃
  • 흐림고창 13.4℃
  • 구름조금제주 12.7℃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4.3℃
  • 흐림강진군 12.4℃
  • 구름조금경주시 4.3℃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25일 2031명 진단검사, 확진자 없어

해장국집 방문자, 교도소직원, 기숙사 입소자 등

제주도내에서 25일 하루 동안 제주에서 총 2031명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으며, 추가 확진자는 없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 보건환경연구원의 진단검사 물량은 평소 8~900건 수준이나 25일에는 김영미재첩해장국 방문자에 대한 검사와 교도소 직원, 고등학교 기숙사 입소 대상자의 전수검사 등이 이뤄지면서 검사 물량이 2배 이상 대폭 증가했다.

 

제주시 이도2동에 위치한 김영미재첩해장국 식당과 관련해서는 24일과 25일 이틀 동안 총 1010명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제주도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김영미재첩해장국 식당 근무자가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을 확인한 후 동선을 공개하고 10일부터 23일까지 방문자에 대한 진단검사를 당부한 바 있다.

 

동선 공개 후 25일까지 방문자로 확인된 1010명의 진단검사가 이뤄졌으며, 이중 785명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225명에 대한 검사결과는 26일 오후 2시 이후부터 순차 통보될 예정이다.

 

해당 음식점에 대한 방역소독 조치는 모두 완료됐다.

 

제주교도소 직원 등 295명에 대한 선제 검사도 진행됐다.

 

25일 제주교도소 제소자 등 295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교도소에 대한 선제 검사는 올해 17일부터 시작해 매주 목요일마다 총 8회에 걸쳐 진행됐으며, 현재까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지역 고등학교 기숙사 입소 대상자들의 전수검사도 병행되고 있다.

 

제주도는 신학기 정상적인 학사운영과 학교 내 집단 감염 방지를 위해 지난 22일부터 기숙사 입소 예정자에 대한 코로나19 선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 간 총 1217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들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26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총 568명이다.

 

이달 제주에서는 46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으며, 올해 들어 총 14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71(2.19~25, 12명 확진)이다.

 

제주지역 격리 중 확진자는 29(용산구확진자 1명 포함), 대구 이관 1, 격리 해제자는 538(사망1, 이관 1명 포함)으로 집계됐다.

 

도내 가용병상은 총 509개이며, 자가격리자 수는 총 424(확진자 접촉자 141, 해외입국자 283)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봄꽃 핫플레이스 코로나 방역 순찰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3월 20일부터 4월 18일까지 봄철 상춘객 급증에 따라 제주도내 봄꽃 명소를 중심으로 연(延) 480명의 인력을 투입해 코로나19 방역 순찰에 역량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봄꽃 구경 인파가 집중되는 명소를 중심으로 싸이카 기동반 등 교통경찰 전원 및 주민봉사대를 긴급 투입한다. 순찰 역량을 집중할 봄꽃 명소는 △제주대 벚꽃길 △도남 시민복지타운 일원 △애월 장전 벚꽃축제길 △새별오름 일원 △표선 녹산로 유채꽃길 △화순 유채꽃길 △성산일출봉 △이중섭 거리 등이다. 자치경찰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마스크 미착용 등 방역 수칙 위반 여부를 집중 지도·점검하고, 주변 차량 정체로 인한 교통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교통정리를 지도할 계획이다. 경미한 방역 수칙 위반은 1차 현지 지도하고 방역 수칙을 위반해 악의적으로 타인에게 감염 위험을 가중시키는 경우에는 현장 격리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봄꽃 구경 인파가 순식간에 집중될 경우 주변 도로를 순간 통제해 진입하는 차량들을 우회시키는 등 현장 상황에 맞춘 교통안전 조치도 추진한다. 자치경찰단은 “최근 봄꽃 구경 인파 증가로 인해 교통정체 민원이 증가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