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10.4℃
  • 구름많음대전 9.7℃
  • 구름조금대구 10.5℃
  • 맑음울산 10.6℃
  • 박무광주 11.5℃
  • 구름조금부산 13.2℃
  • 구름조금고창 7.8℃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7.6℃
  • 구름조금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8.0℃
  • 흐림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이 시국에, 수 백명 모이는 행사가...

20일 오전 중앙로 인근 "저래도 돼?"

코로나 19 3차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수 백명이 모이는 행사가 백주대낮에 버젓이 열려 우려를 던지고 있다.


특히 제주도 당국은 정부 방침에 따라 일반 음식점 등 자영업 일부 업종에 대해 5인 이상 출입을 금지한 가운데 대규모 인원이 몰리는 행사는 방치했다는 지적이다.



20일 열린 제주시 모 신협 정기총회에 입장하기 위해 줄을 선 조합원들, 확인을 마치면 총회장으로 안내됐다.


20일 오전 제주시 중앙로 인근 모 신협은 창립일을 맞아 조합원 정기총회를 마련했다.


이 신협측은 참가자들에게 '참기름 세트'를 선물로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합원으로 인정되면 순서에 따라 총회장에 입장했고 선물세트만 받고 돌아가는 인원은 극히 일부분으로 보였다.


신협에서 열린 정기총회에 참석한 조합원들은 얼추 200명을 넘었다.


또한 조합원 확인을 하는 과정에서 100m가 넘는 줄이 형성되면서 지나는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날 정기총회장을 찾은 조합원들의 구성원은 거의 어르신 세대.


코로나 19 감염이나 회복에 취약한 세대들이라 걱정을 더하는 형편이다.


인근에서 식당을 하는 한 업주는 "밤 10시만 되면 영업을 마치라고 닦달하는 당국은 도대체 뭐 하는 지 모르겠다"면서 "저럴 바에야 왜 5인 이상 출입을 막는지,,,"라고 혀를 찼다.


이곳에서 식사를 하던 한 고객은 "행정당국에 신고를 했고 밥을 먹으면서 지켜 봤는데 30분 정도가 지나도록 감감 무소식"이라며 "방역당국도 세월아, 네월아 하는 모양"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