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10.4℃
  • 구름많음대전 9.7℃
  • 구름조금대구 10.5℃
  • 맑음울산 10.6℃
  • 박무광주 11.5℃
  • 구름조금부산 13.2℃
  • 구름조금고창 7.8℃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7.6℃
  • 구름조금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8.0℃
  • 흐림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성산서 물질하던 80대 해녀 숨져

7일 오전 11시 20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항 북방파제 인근 해상에서 동료들과 함께 물질을 하던 해녀 A씨(83)가 보이지 않는다며 서귀포해양경찰서에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해경은 현장에 경비함정과 구조대, 연안구조정을 급파, 수색작업을 벌인 결과 신고 접수 10여 분만인 오전 11시30분께 인근 해상에서 A씨를 발견·구조했다.

구조 당시 A씨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