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7.9℃
  • 흐림서울 7.4℃
  • 대전 7.3℃
  • 대구 6.9℃
  • 울산 7.4℃
  • 광주 5.0℃
  • 부산 10.1℃
  • 흐림고창 3.6℃
  • 제주 11.8℃
  • 흐림강화 5.0℃
  • 흐림보은 7.0℃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제주시 하반기 인사에 직원들 '흐믓'

공석 4개 국장자리 모두 내부충원 해결

안동우 제주시장의 첫 인사가 직원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인사 자체가 개개인을 만족시켜 줄 수 없는 노릇이지만 제주시 전체로 볼 때 지킬 것은 지켰다는 분석이다.

 

인사 때마다 직원들의 주요 관심사는 승진규모와 주요자리에 누가 오르느냐 등에 집중된다.


최근 폭염으로 고생하는 농가를 찾은 안동우 제주시장

 

제주특별자치도 체제상 행정시는 도 본청과 인사교류를 해야 한다.

 

이 사이에 작은 틈이 생긴다.

 

제주시 국장직이 공석이 될 경우 직원들은 내부 충원을 기대하지만 결과는 어긋나곤 했다.

 

인사교류로 도 본청 공직자들이 주요 보직에 오르는 경우가 흔했던 탓이다.

 

또한 제주시는 최근 인사에서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인사에서 제주도 사무관 승진자는 51, 서귀포시는 9명인데 반해 제주시는 5명에 불과했다.

 

제주시 공직자들은 이 결과를 놓고 입맛만 다셨다.

 

제주도의 10%, 서귀포시의 절반 수준인 사무관 승진자 규모에 대해 한탄했다.

 

이번 제주시 인사의 초점은 공석이 되는 4개 국장자리.

 

안전교통국, 복지위생국, 청정환경국, 도시건설국 등 국장이 모두 공로연수 등을 떠나면서 빈자리가 됐고 인사를 앞두고 내부에서는 전부 내부 충원은 힘들 것이고 한자리 정도는 도청에서 올 것이라는 예상을 했다.

 

뚜껑을 열고 보니 안전교통국장은 김세룡 총무과장, 복지위생국장에는 김태리 주민복지과장, 청정환경국장에는 고경희 농정과장, 도시건설국장에는 고성대 도시계획과장 등이 임명됐다.

 

내부 충원으로 깔끔하게 마무리된 셈.

 

이를 두고 시청의 한 공직자는 공무원이 어느 자리에서 일하든 그게 그거겠지만 내부 충원으로 승진하는 것을 보면 맘이 좋은 것은 사실이라며 . 두 자리는 인사교류로 해결할 것으로 봤지만 신임 시장이 상당히 애를 쓴 것 같다고 평가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 중산간 마을 안전 이상 無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해 3월 11일 치안과 행정 복합 사무를 처리하는 행(정)복(합) 치안센터를 개소한 이후 중산간 마을 ‘우리동네 경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행복 치안센터는 지난 24일 낮 3시경 112지령실로부터 저지리 소재 버스 정류장에 치매 어르신이 있어 보호조치가 필요하다는 출동 공조 요청을 받아 불과 7분만에 어르신을 찾고 보호자에게 인계했다. 거동이 불편한 치매 어르신 A씨(여, 93세)는 저지리 소재 버스 정류장 인근 잡풀이 무성한 곳에 오랫동안 앉아 있었고 이를 지역 주민이 발견하고 112신고 한 것이다. 보호자 B씨는“집 안 청소를 하던 중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A씨가 나간 것 같다”며 “연세가 있으셔서 잘 걷지도 못하는데 밖에서 발견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의아해했다”면서 “이렇게 빨리 찾아줘서 너무 고맙다”고 했다. 자치경찰단 관계자에 따르면 행복치안센터는 중산간 지역의 치안과 행정의 공동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으며 공조 요청을 받고 불과 수 분만에 요보호자를 찾아 보호자에게 인계할 수 있었던 것은 사각 지대 해소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사례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이외에도 올해 초 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