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 흐림동두천 11.8℃
  • 구름많음강릉 9.4℃
  • 연무서울 13.3℃
  • 박무대전 13.3℃
  • 박무대구 15.9℃
  • 울산 16.6℃
  • 박무광주 11.1℃
  • 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8.7℃
  • 박무제주 11.6℃
  • 구름조금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2.7℃
  • 흐림금산 13.8℃
  • 흐림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대천동주민센터 최은정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대천동주민센터 최은정

  

  

 

예전에는 복지서비스하면 으레 생계가 힘든 사람이 주민센터에 방문하여 수급자나 차상위계층 신청이 가능한지 상담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생각되었다. 하지만 요즘은 복지서비스가 점차 보편화되어가고 있고 정부에서도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주민들을 찾아내 도움을 주기위한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2014년 송파 세 모녀 사건 이후 복지 사각지대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이에 대한 방안으로 점차 주민센터의 복지기능이 강화되어 지금의 찾아가는 복지서비스의 시발점이 되었던 것 같다. 필자는 맞춤형복지팀에서 근무하면서 복지사각지대 발굴,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업무를 하고 있는데 실제로 나날이 증가하는 업무량을 통해 복지서비스의 보편화를 실감하고 있다.

 

읍면동 주민센터에는 이미 맞춤형복지팀이 설치되어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맞춤형복지팀에서는 저소득 기준을 초과하나 상황이 어려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주민들을 찾아내어 상황에 맞게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해 주는 사례관리를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노인인구가 많은 서귀포시는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 케어) 노인 부분 선도 지자체로 선정되어 이미 각 읍면동에 간호직 공무원 및 전담 공무원을 배치하였다. 이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서비스는 건강이 악화되면 요양원으로 갈 수 밖에 없었던 노인들에게 일정 기간 동안 정부의 지원을 받으가정에서 지낼 수 있도록 재가 서비스를 비롯한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사회가 바뀌어가면서 복지서비스의 종류도 다양해지고 기능도 점차 강화되고 있다. 여러 사람들을 상담하다보면 개인이 처한 문제 또한 참으로 다양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모든 상황들을 획일화하여 몇 가지 복지서비스로 문제해결을 할 수는 없으리라 생각된다. 그래서 더욱 맞춤형 복지, 찾아가는 복지의 필요성이 중요해진 것 같다.

여러 사람들을 만나면서 느낀 것은사람은 누구나 다 각자의 사정이 있더라.”는 것이었다. 필자는 사회복지를 실천하는 한 사람으로서 항상 편견을 버리고 상대방에서 공감하려고 노력한다. 그 입장이 되어 보고 나서야 상대방을 진정으로 이해할 수 있는데 내가 모든 상황을 겪어보지는 못했으므로 상대의 슬픔과 고통을 진정으로 이해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늘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공감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나의 최선일 것이다.

 

혹시 어려운 상황에 처한 누군가가 이 글을 읽는다면 한편에서는 어려운 상황에 처한 당신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찾아 나서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용기를 내어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에 문을 두드려주기 희망해본다. 물론 찾아오는 모든 분들의 문제를 해결해 줄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적어도 이야기를 들어주고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을지 같이 고민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주었으면 좋겠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민식이법’선제적 대응체계 구축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오는 3월 25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민식이법’과 관련해 어린이통학로 안전팀 신설, 통학로 내 CCTV 구축을 위한 조례 개정 등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적극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민식이법’은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의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김민식 어린이 사망사고를 계기로 개정된 법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장비 및 신호기 등 안전시설이 우선 설치되며, 보호구역내에서 어린이 교통사고 유발시 기존보다 처벌수위가 강화됨을 골자로 한다. 자치경찰단은 올해 2월 5일 전국 최초 선제적으로 자치경찰단 내 ‘어린이통학로 안전팀’을 신설했으며, 통학로 상 민식이법에서 정한 신호기·과속단속용CCTV 설치를 비롯한 방범용CCTV·불법주정차단속용CCTV·일방통행로 지정·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안전시설 등 교통·방범안전 시설을 설치·지정 할 수 있는 사무권한을 자치경찰로 일원화하기 위한 관련 조례를 올해 4월중에 개정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대대적인 시설보강을 위해 사업비 12억8000만원을 투입하여 어린이보호구역내 과속단속장비 및 신호기등 안전시설물을 확충·보강하고 있으며, 조례개정 이후 어린이 통학로 상 불법주정차 CC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