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5℃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9.3℃
  • 구름조금광주 7.4℃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7.0℃
  • 흐림제주 10.9℃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상반기 인사 제주시 국장 2곳은 누가?

고길림 제주시 부시장 유임여부도 관심

오는 7월 말 상반기 정기인사를 앞두고 공석이 될 제주시 국장 두자리에 누가 오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올해 말 공직을 떠나게 되는 고길림 부시장을 누가 대체할지, 혹은 남은 6개월 유임할 지도 관람 포인트다.

 

강도훈 자치행정국장과 김진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상반기 공직을 마무리하고 공로연수에 들어가게 된다.

 

올해 초 고윤권 도시건설국장이 상하수도본부장으로 승진하면서 좌무경 건축과장이 자리를 물려받은데 이어 상반기인사에서도 2~3곳 국장 명패가 바뀐다.

 

국장 자리의 경우 제주시는 과장급에서 승진시킨다는 내부 방침을 정하고 있다.

 

이름이 거론되는 과장급 인사를 보면 가장 고참인 유태진 제주아트센터장을 비롯해 김덕범 총무과장, 강승범 안전총괄과장, 강창훈 주민복지과장, 김진석 문화예술과장 등이다.

 

이들 과장들은 각국의 이른바 수석과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이들 중 강창훈 주민복지과장은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투병 중으로 국장직을 수행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제주시는 보고 있다.

 

두 자리가 빈다는 점을 감안하면 3명 내외의 과장들이 경쟁하는 셈.

 

부시장은 유임인지 인사이동인지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는 분석이다.

 

6개월 남기고 파견 형식으로 자리를 바꾸는 게 나은지 남은 임기를 채우게 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지에 대해 방침을 정하지 못했다.

 

고길림 부시장도 아직 어떤 소식을 들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제주시 부시장 자리를 놓고 제주도청 과장급들의 경쟁이 격화되고 있다는 소문도 들린다.

 

3~4명이 경합 중으로 남은 임기를 제주시부시장으로 채우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올해 말 하반기 제주시는 국장 승진의 폭이 또 넓어진다.

 

윤선홍 청정환경국장, 좌무경 도시건설국장이 공직을 마무리 하게 된다.

 

이에 이번 상반기 인사에서 고배를 든 과장도 국장 소리를 듣게 될 것으로 보인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