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맑음동두천 23.7℃
  • 맑음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조금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4.6℃
  • 구름조금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3.1℃
  • 구름조금제주 24.0℃
  • 맑음강화 23.2℃
  • 구름조금보은 20.5℃
  • 구름조금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4·3 수형인 명부 최초 발굴 나라기록관 김재순 관장 명예도민 선정 예정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이도2동을)은 제주4·3 진상규명을 위한 수형인명부 최초 발굴을 주도한 국가기록원 나라기록관 김재순 관장을 명예도민에 적극 추천하여 이번 61차 정례회에서 명예도민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강성민 의원은 지난 5월 제주기록원 설립방안 토론회를 준비하며 나라기록관 김재순 관장을 토론자로 섭외하여 제주기록원 설립 운영 방향에 대한 토론을 요청한 바 있다.”고 하면서, “그 과정에서 김재순 관장이 제주4·3 군법회의 수형인명부를 최초로 발견한 인물임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성민 의원은 또한 수형인명부를 당시 추미애 국회의원에게 전달하여 제주4·3진상규명위원회와 검찰청 등에 제공되어 4·3의 진실규명 및 명예회복의 결정적 자료로 활용되도록 하였고, 4·3평화기념관,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국가기록원 전시관 등 전시자료로 활용하여 국민들이 제주4·3의 진실을 이해하는데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최근 수형인 관련 재심을 청구하는 근거 자료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강성민 의원이 적극적으로 추천하여 이번 61차 정례회의 때 명예도민으로 선정될 예정이다.


강성민 의원은 앞으로도 우리 제주의 발전 및 아픈 역사의 진실을 규명하는데 앞장선 분들에 대해서는 더욱 더 제주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갖도록 명예도민 선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 강조했다.

 

그는 4·3도민연대 사무국장 재직시절인 1999년과 2000년에 수형인명부를 갖고 유가족을 찾아 상담 등의 작업을 수행했고, 그해 20003월에는 수형인 유족단체인 제주4·3행방불명유족회를 창립시켰고, 당시 사무국장을 맡아 일했다고 소회를 말했다.

 

한편 김재순 관장은 서울대 국사학과를 나와, 1992년 정부기록보존소 연구직 1호로 입사하여 1999년 공공기록물법 제정, 2004년 전자기록관리체계 설계에 기여, 국가기록원 주요 과장을 역임한 후 현재 국가기록원 나라기록관장으로 재직 중에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