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조금동두천 7.8℃
  • 맑음강릉 11.0℃
  • 맑음서울 10.4℃
  • 구름조금대전 10.1℃
  • 구름조금대구 11.2℃
  • 맑음울산 13.1℃
  • 박무광주 12.0℃
  • 맑음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9.1℃
  • 구름많음제주 13.6℃
  • 맑음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8.1℃
  • 맑음금산 8.7℃
  • 흐림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콩나물 머리는 자르더라도, 서귀포시 문화예술과 조성현

콩나물 머리는 자르더라도

 

서귀포시 문화예술과 조성현

 



콩나물은 저렴한 가격과 키우기 쉬운 방법으로 여러 음식에 사용된다. 콩나물의 꼬리에서는 쓴 맛이 나고 식감이 안 좋아 다듬을 때 꼬리를 떼야 한다. 하지만 콩나물의 꼬리가 아닌 콩나물의 머리를 떼내고 먹는 사람이 있었으니 암행어사로 유명한 박문수다.

 

박문수는 조태채와 정치적 이유로 앙숙이었다. 어느 날 식사 자리에 콩나물이 올라왔는데 박문수는 '이놈의 태채의 머리를 베지 않을 수 없다'며 콩나물의 머리를 떼고 먹었다. 이는 콩나물의 한자 이름이 태채이기 때문에 조태채의 이름인 태채와 음이 같아 이를 빗대어 말한 것이다. 둘의 사이를 알 수 있는 일화이다.

 

그러던 중 조태채의 아들이 모함으로 죽을 위기에 처하게 되었다. 박문수는 위험을 무릅쓰고 죄는 지었으나 사형의 벌을 받을 정도는 아니라며 임금에게 말하였다. 사사로운 일로는 원수와 같으나 그 감정이 나랏일을 흐리게 해선 안 된다며 말이다. 임금은 다시 죄상을 파악해 조태채의 아들을 살려주었다.

 

행정은 하나의 유기체로 이루어져 있으며 특정부서가 절대로 모든 업무를 다 해결할 수는 없다. 가로등 하나를 세우는 데도 가로등을 설치하는 부서, 가로등을 설치해도 다른 사안에 문제가 되지 않는지 검토해야 하는 부서, 가로등을 관리하는 부서가 하나의 합을 이루어 움직여야 한다.

 

공직생활도 일종에 사회생활이기에 개개인끼리의 정이 쌓이기도 하고 모종의 이유로 그르치기도 한다. 하지만 일에 대해서까지 사적인 감정을 앞세워 개인적 업무를 지시하거나 상대방을 비방하고 흠집 내는 일에 몰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공정하고 청렴한 업무처리를 위해서는 공과 사의 명확한 구분이 필요하다.

 

비록 적이었으나 공적인 관계에서만은 개인적인 감정을 내세워 상대를 위험에 빠뜨리지 않고 공직자로서 공과 사를 구분한 박문수의 태도는 오늘날에도 되새겨봐야 할 청렴한 공직자의 덕목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