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1 (토)

  • -동두천 10.3℃
  • -강릉 22.2℃
  • 연무서울 12.5℃
  • 박무대전 11.4℃
  • 맑음대구 15.3℃
  • 연무울산 15.6℃
  • 박무광주 12.4℃
  • 연무부산 14.9℃
  • -고창 9.0℃
  • 구름조금제주 13.9℃
  • -강화 11.8℃
  • -보은 10.0℃
  • -금산 9.5℃
  • -강진군 8.2℃
  • -경주시 10.8℃
  • -거제 12.8℃
기상청 제공

2011년 신규 지역연고산업육성(RIS)사업 모집

  • No : 9157
  • 작성자 : 제주특별자치도
  • 작성일 : 2010-08-10 07:56:59
  • 분류 : t3

▷ 개요 : 산,학,연,관 및 기업지원기관 간의 협력촉진과 연계강화를 통해 지역발전역량을

             결집,확충하고 지역내(특화) 자원의 산업화를 통한 지역경제활성화 및 고용창출

             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추진되는 사업

▷ 지원분야 : 1차산업을 제외한 지역내 새로운 연고자원으로 지역내 일자리 창출 및 소득

                  증대효과가 큰 특화산업

▷ 지원내용 : 매년 국비 6억 내외로 3년간 지원되며, 비즈니스모델구축, 자립화등을 위한

                  기술개발, 인력양성, 마케팅 등을 지역 관련 기업에 지원

▷ 사업 신청서 제출 : 제주하이테크산업진흥원에 사업신청서 원본 1부,사본 7부 제출(인편,

                            우편접수 가능, 접수 마감일 18:00 도착분까지 인정)

▷ 접수기간 : 8월2일~19일 오후 6시 까지

▷ 문의 :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산업과(전화 710-2561) 또는 제주하이테크산업진흥원

            사업평가팀(720-2307)

번호
말머리
제목 작성자 작성일
18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아트센터 개관 6주년 기념공연 뮤지컬 ‘파리넬리’ 고은비 2016/05/20
17 [제주특별자치도] □ [영상으로 만나는 예술산책] ‘베를린필하모닉 카메라타’공연 상영 고은비 2016/05/20
16 [제주특별자치도] □ 청소년과 함께 하는 오래물 장터 & 프리마켓 안내 고은비 2016/05/17
15 [제주특별자치도] □ 2016년도 제1회 제주시 공무직 공개채용 안내 고은비 2016/05/17
14 [제주특별자치도] 2012년도 2/4분기 관광진흥기금 융자지원 계획 공고 제주특별자치도 2012/03/09
13 [제주특별자치도] 마음의 카네이션 '기초노령연금' 신청 안내 제주특별자치도 2010/12/01
* [제주특별자치도] 2011년 신규 지역연고산업육성(RIS)사업 모집 제주특별자치도 2010/08/10
11 [제주특별자치도] 제31회 '김만덕상'수상자 후보 전국공모 제주특별자치도 2010/08/10
10 [제주특별자치도] 풍력발전 보급기반 구축 이슈제주 2006/12/20
9 [제주특별자치도] 어민중심 항만행정, 도민들 환영 이슈제주 2006/12/20
8 [제주특별자치도] 민관방문단 "감귤의 민감성을 알리는데 최선을 다해" 이슈제주 2006/12/20
7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지역, AI(조류인플루엔자) 이상 없다 이슈제주 2006/12/20
6 [제주특별자치도] 제주기점 국제항공노선 확충 추진 이슈제주 2006/12/06
5 [제주특별자치도] 제주방문의 해, 대도시 세일즈 마케팅 이슈제주 2006/12/01
4 [제주특별자치도] 농어업인·농수축산물 수출업체에 저리자금 이슈제주 2006/12/01


김우남 "문대림 후보 인정 못한다" 김우남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선거 예비후보가 애매한 입장을 밝혔다.. 경선 결과는 수용하되, 문대림 후보에게는 승복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전체적으로 경선불복으로 비쳐진다는 해석도 있다. 문 후보가 제안한 ‘한 팀 선거운동’ 제안도 거절한 가운데 당원명부 유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유지했다. 김 예비후보는 20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원명부 유출과 관련, 문대림 후보는 물론 도당과 지역위원회는 진실규명을 위해 모든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김 예비후보는 “경선결과에 대해선 당원과 도민의 결정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이번 결과는 제 자신의 부덕의 소치로 받아들이고, 겸손함과 수양으로 더욱 정진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한 반면 문대림 후보에 대해선 승복할 수 없다며 밝혔다. 김 후보는 “불공정한 경선 과정과 이를 통해 결정된 후보에게는 승복할 수 없다”며 “7만명 이라는 엄청난 숫자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당원명부 유출 사태는 당의 기강과 신뢰를 흔드는 초유의 사태이자, 헌법상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이 침해된 사회적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제주 출신 국회의원들에게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김 후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