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맑음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2.8℃
  • 구름조금대전 5.7℃
  • 맑음대구 9.3℃
  • 구름조금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6.9℃
  • 맑음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3.4℃
  • 흐림제주 7.2℃
  • 구름조금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9.6℃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제주도, 내달부터 재택치료 본격 가동

제주특별자치도가 121일부터 재택치료 시스템을 본격 가동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재택치료 대상자 기준 및 분류 체계 변경에 맞춰 단계적 일상 회복과 병상 부담 감소를 위해 모든 확진자는 재택치료를 기본으로 하게 된다.

 

그동안은 확진자의 동의를 구한 뒤 재택치료를 해왔으나, 12월부터는 보건소의 기초 역학조사를 거쳐 반드시 입원이 필요한 확진자를 포함해 재택치료가 어려운 경우에만 병상을 배정한다.

 

 

재택치료 제외 대상은 고위험군 등을 비롯해 입원 요인이 있는 자(동거인 포함) 감염에 취약한 주거 환경(고시원, 셰어하우스, 노숙인 등)에 있는 자 소아·장애·70세 이상(예방접종 완료자) 등 돌봄이 필요하나 보호자와 공동 격리가 불가능한 자 등이다.

 

통상적인 재택치료 기간은 10일간이며, 재택치료 환자를 대상으로 도·보건소·협력병원의 협력시스템을 통해 하루 2차례 이상 건강 모니터링을 하게 된다.

 

확진자에게는 재택치료 시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재택치료 키트를 즉시 배송하고, 응급상황 시 24시간 연락이 가능하도록 관리팀과 협력의사, 관리의료기관 등으로 구성된 비상연락망을 안내할 계획이다. 생필품 지원 및 가구원 수에 따른 생활지원비도 지급한다.

 

또한 모니터링 과정에서 진료가 필요한 경우 협력병원의 의사와 연결해 비대면 진료·치료를 실시할 계획이며, 이상 징후 발견 및 증상 악화 시 전담병원으로 이송한다.

 

재택치료자가 주거지를 이탈할 경우 경찰과 함께 현장을 확인하고 이송 후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재택치료 제도를 본격 운영하기 위해 도 재택관리팀과 각 행정시 재택치료관리팀을 구성하고 있다. 현재 보건소 자체 인력으로 재택치료 업무를 하고 있으나 2022년 상반기 정기인사에서 전담 조직과 인력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안정적인 환자 관리와 응급상황 대응을 위해 제주의료원, 서귀포의료원과 위탁계약을 체결했으며 24시간 진료 및 상담체계를 구축했다.

 

제주도는 현재 전담병원 3개소 287병상(중증 12병상, 준중증 5병상 포함)과 생활치료센터 1개소 160병상 등 총 447병상을 확보해 운영 중이다.

 

30일 오전 0시 기준 입원병상은 206병상(제주대병원 50, 서귀포의료원 73, 제주의료원 65, 4생활치료센터 53)으로 가동률은 46.1%.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집에서도 안전하게 코로나19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재택치료 본격 시행으로 의료자원의 부담을 줄이고 지속 가능한 의료체계를 구축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