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4.5℃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5.4℃
  • 구름조금대구 6.2℃
  • 구름조금울산 5.4℃
  • 구름많음광주 6.8℃
  • 구름많음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4.7℃
  • 구름조금제주 9.9℃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5.8℃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JDC, 제주국제드론필름페스티벌 특별세션 성료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 문대림)가 지난 26제주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교통) 사업의 목표와 비전을 주제로 JDFF(제주국제드론필름페스티벌) 컨퍼런스 특별세션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JDC국내 최초 드론을 통한 예술적 접근과 도전을 보여주는 영화제 JDFF2018년부터 후원하고 있으며 이번 행사에는 컨퍼런스 특별세션도 개최했다.


 

제주 UAM 사업의 목표와 비전을 주제로 개최한 JDC 세션에는 제주특별자치도 박찬혁 스마트시티드론 팀장,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정찬영 총괄이사가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주제발표가 끝난 후에는 항공안전기술원 UAM안전지원센터 윤범수 선임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전용민 책임연구원 및 주제발표자와 함께 ‘UAM 사업 관련 기술 현황 및 미래 발전방향을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으며 JDC 드론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JDC 미래사업처 곽진규 처장이 좌장을 맡았다.

 

이번 세션에서는 UAM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제주의 교통문제 해결, 여행객 분산으로 인한 지역균형발전, 친환경성까지 얻을 수 있는 효과를 예상했을 때 제주가 UAM 상용화를 위한 최적의 장소인 것으로 전문가들의 의견이 모아졌으며, 이를 위해 제주만의 독특한 환경과 지역 사회의 특성에 맞는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는 제언이 이어졌다.

 

JDC는 이번 JDFF 특별세션을 개최하면서 최근 주목받고 있는 미래교통수단 UAM과 관련해 민관 협력방안 및 역할 모색 등 제주형 UAM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발표 및 토론을 진행했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드론은 제주의 첨단 산업을 이끌 중요한 축이라며 특히, 최근 주목받고 있는 도심항공교통인 UAM 사업을 제주에서 어떻게 추진해 나갈 것인지 함께 고민하고, 제주 드론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각계 전문가들이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제주자치경찰위원회, 설 명절 연휴 치안대책 점검
제주자치경찰위원회는 제주경찰청, 자치경찰단과 함께 21일 오후 2시 임시회의를 열어 도민과 관광객이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설 연휴 치안대책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 자치경찰위원회는 제주경찰청과 제주자치경찰단의 분야별 설 명절 치안대책을 보고받고, 역점 분야와 기관 간 협력 분야를 집중 점검했다. 제주경찰청은 24일부터 2월 2일까지 10일간을 종합치안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늘어나는 치안수요에 대비해 △취약요소에 대한 선제적‧예방적 경찰활동으로 위험요소 사전 차단 △코로나19 등 범정부적 재난대응에 적극 동참 △교통안전 확보 및 교통 불편 최소화 △명절 기간 중 민생치안 활동상황 홍보 등을 전개한다. 자치경찰단은 체계적 상황관리 및 총력 대응을 위해 △종합상황실 운영 △소통 위주 교통관리와 민생침해 범죄 대응 맞춤형 치안활동 전개 △귀경객․관광객 유입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코로나19 방역지원 등을 한다. 설 명절 연휴기간 동안 제주경찰청과 자치경찰단은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설 명절 연휴 치안대책에 역량을 집중하고 도민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자치경찰위원회 김용구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설 명절이지만 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