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1.4℃
  • 구름많음대전 2.0℃
  • 구름많음대구 3.4℃
  • 구름조금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3.9℃
  • 구름많음부산 6.2℃
  • 흐림고창 1.4℃
  • 흐림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0.5℃
  • 흐림강진군 4.7℃
  • 구름많음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4.3평화공원 위령제단 훼손 경찰조사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설 앞 원산지 표시위반 무더기 적발, 자치경찰
설 명절을 앞두고 원산지 표시위반 업체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이 설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 특수를 누리고 있는 일명 ‘핫플레이스’중심으로 식자재 원산지표시, 부정식품 유통행위 등에 대한 특별 단속을 벌였다. 이를 통해 원산지 표시위반 11건(거짓표시 7건, 미표시 4건), 식품위생법 위반 6건(유통기한 경과식품 보관․진열), 식품표시기준 위반 1건(부당한 표시 금지 위반) 등 총 18건을 적발했다. 이번 특별단속에서는 유명호텔 8개소, 일반음식점 9개소, 골프장 1개소가 적발됐다. 중국산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한 횟집과 대형 관광식당, 덴마크와 칠레산 돼지고기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판매한 중국음식 전문점 등 7개소를 원산지 표시위반으로 적발했다. 유통기한이 경과한 삶은 족발과 멸치액젓 등을 보관한 유명 관광호텔, 냉동유부와 다시다, 초밥소스와 레몬식초 등을 보관한 유명 중국 음식점 등 6개소를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단속했다. 국내산 백돼지를 흙돼지로 표기한 유명 맛집과 닭고기와 소고기, 꽃게 등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관광호텔 등 5개소는 행정시로 통보해 형사고발 및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원산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