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흐림동두천 -8.2℃
  • 구름많음강릉 -3.6℃
  • 맑음서울 -6.5℃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6.4℃
  • 구름조금제주 1.4℃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서귀포시 영상으로 만나는 유니버설발레단 <지젤> 상영

서귀포시는 112() 오후 7시 발레<지젤>을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 대형 스크린으로 상영한다.

 

이번 상영되는 <지젤>은 유니버설발레단이 창단 30주년을 맞아 2014년 서울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에 올린 작품을 영상화한 작품이다.




 

발레 <지젤>19세기의 프랑스 시인이자 작가, 예술평론가였던 테오필 고티에 작품으로 1841년 파리 오페라극장에서 초연된 이후 지금까지도 세계 발레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작품이다.

 

심장병을 앓고 있는 빼어난 미모의 시골 처녀 지젤은 평민으로 가장한 알브레히트왕자와 사랑에 빠지지만 사랑의 결실을 맺지 못하는 내용으로 사랑의 배신에 몸부림치는 광란의 여인, 죽음을 뛰어넘는 애틋하고 숭고한 사랑의 이야기를 지젤 황혜민, 알브레히트 엄재용, 프라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대극장 370석 개방하여 당일 선착순으로 관람권을 무료로 배부한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예술의전당 공연 영상화 사업을 통하여 지역에서 관람하기 어려운 공연들을 선보일 예정으로, 12월달에는 호두까기 인형을 상영한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귀포예술의전당[행정지원팀(760-3341)]으로 문의하면 된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 … 교통사고 예방효과 톡톡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이 지난해부터 역점 추진해온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을 올해도 지속해 나간다. 등·하굣길 통학로 안전을 위한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을 통해 어린이 보호구역뿐만 아니라 주요 통학 구간까지 확대해 통학로를 조성하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지난해 제주시 원도심권에 위치한 오라초, 인화초, 광양초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21개교에 통학로를 조성한 바 있다. 올해는 약 1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외도초, 송당초 등 10개교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어린이 통학로 조성구간에는 노란색 노면표시를 해 시인성을 높이고, 보도와 차도를 구분해 안전한 보행을 유도한다. 통학차량 승하차 구역 조성하고 제주형 옐로우카펫(안전제주감귤존) 등을 설치한다. 또한, ‘민식이법’(개정 도로교통법, 개정 특정범죄가중처벌법)과 관련해 올해 3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무인단속기 62개소, 노란 신호 등 18개소를 추가 설치한다. 도로 폭이 협소한 이면도로 및 기형적인 구조의 도로 등 설치 불가 장소를 제외한 모든 어린이보호구역에 신호등, 무인단속기를 최소 1대 이상 설치·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추진한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과 관련해 도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