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9.8℃
  • 구름조금강릉 18.5℃
  • 맑음서울 23.2℃
  • 구름조금대전 19.7℃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21.1℃
  • 흐림광주 23.4℃
  • 부산 20.5℃
  • 흐림고창 21.1℃
  • 흐림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2.4℃
  • 흐림보은 18.3℃
  • 맑음금산 20.0℃
  • 흐림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당근 재배농가 종자 구입비 큰 폭 절감 기대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황재종)30제농에스앤티농업회사법인(대표 김태형)과 당근 탐라홍에 대한 품종보호권 통상실시 협약을 체결했다.

 

제주지역 당근 재배면적은 1067ha, 생산량은 38991(2019년 기준)이다. 이는 국내 당근 재배면적(2069ha)51.6%, 생산량(67327) 57.9%를 차지하고 있다.


 

제주에서 재배되는 당근 종자는 국내산 1%, 수입산 99%로 소비시장 변화에 대응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따라 농업기술원은 당근 종자 국산화를 통한 종자 비용 절감, 생산자와 소비자가 선호하는 당근 품종을 목표로 탐라홍을 개발하고 2019년 품종보호등록을 마쳤다.

 

탐라홍에 대한 농가실증 재배 결과, 근색이 진하고 당도가 높은 특성이 있어 농업인의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패널 반응조사에서도 기존 수입산 재배품종인 드림 7’보다 맛과 향, 색에서 차별화가 가능해 품종보호권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번 품종보호권 통상실시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950kg·211ha 재배분의 종자를 공급하고, 농가 수요에 맞춰 종자생산량을 매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육성 품종 재배면적 확대 및 농가 종자대 부담을 고려해 수입산 종자가격 대비 50% 수준인 300g5만 원 범위에서 공급할 예정이다.

 

박재홍 농업연구사는 도내 주요 월동채소 종자의 국산화에 더욱 박차를 가해 외국산 종자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겠다면서 저렴한 가격으로 탐라홍을 공급해 농가 경영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원산지 표시위반 등 17건 적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둬 1일부터 15일까지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등을 단속한 결과, 총 17건을 적발했다. 적발 사항을 보면 △원산지 표시 위반 10건 △식품위생법 위반 6건 △식품표시위반 1건이다. 자치경찰단은 3개반 12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골프장 클럽하우스와 리조트, 소셜네트워크에서 주로 거론되는 유명 식당·카페 등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했다. 위반 업소 17곳 중 13곳의 업주는 관련법에 따라 입건했다. 주요 단속사례를 살펴보면 A골프클럽 내 식당은 중국산 오징어와 반건조 오징어를 국내산으로 표기했고, B식당은 중국산 김치와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적발됐다. 특히, 유통기한이 경과한 두부·북어포 등을 보관한 C골프클럽 식당과 사용기한이 지난 닭고기를 보관한 유명 레스토랑 등은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확인됐다. 또한, 제주산 백돼지를 흑돼지로 표기한 유명 맛집을 비롯해 쌀·고춧가루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식당과 도시락 전문점 등 4곳은 행정시로 통보해 형사고발 및 과태료가 부과되도록 조치했다. 원산지 거짓 표시는‘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 △원산지 미표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