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조금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3.5℃
  • 맑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8.0℃
  • 구름많음강화 24.4℃
  • 구름조금보은 23.3℃
  • 맑음금산 24.4℃
  • 구름조금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4ㆍ3 특별위원회, 3차 4·3유적지 현장 답사

4·3특별위원회 위원들728() 오후 343유적지 현장 답사를 위해 관음사 및 이덕구 산전을 방문하였다

 

43특별위원회는 지난 5월부터 현장 답사를 통해 43 유적의 보존 상태를 파악하고 관계자 및 담당부서의 의견을 청취하며 현장 중심의 행정을 펼치고 있다.


4·3특별위원회 강철남 위원장(더불어 민주당, 연동을)관음사(제주시 아라동 소재)43사건 당시 무장대와 토벌대의 교전이 가장 치열했던 장소로, 관음사 주변 5만여 평의 밀림지대에는 무장대와 토벌대의 초소들, 군 숙영지, 피난민들의 주거지 등 당시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다면서, “시대적 상황을 간직한 소중한 문화 자산인 만큼 훼손되지 않도록 복원과 보존 등 체계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덕구 산전을 방문한 강철남 위원장은 이덕구 산전은 1948년 말부터 1949년 초까지 수백여 명의 피난민들이 난리를 피해 숨어들어와 곳곳에 거주의 흔적이 남아 있으며, 그들이 하산한 이후 무장대 사령부인 이덕구 부대가 잠시 주둔하였다고 하여 지금의 명칭을 갖게 되었다고 설명하면서, “역사적으로 보존가치가 있는 43유적지를 잘 관리하여 후대에 43의 가치를 전승하고 도민들의 자긍심을 높이는 자원으로 활용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4·3특별위원회는 5월부터 10월까지 4·3유적지 현장 답사를 진행하며, 4차 방문은 916() 시오름주둔소와 중문성당, 백조일손묘로 예정되어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