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23.5℃
  • 천둥번개서울 17.4℃
  • 구름조금대전 21.3℃
  • 맑음대구 20.3℃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21.1℃
  • 구름조금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1.1℃
  • 맑음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8.2℃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9.2℃
  • 맑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폐 부탄가스통 안심하고 버리세요, 서홍동 한성준

폐 부탄가스통 안심하고 버리세요

 

서홍동주민센터 주무관 한성준

 


캠핑을 다녀온 후 다 사용한 휴대용 부탄가스통을 버릴 때면 잠시 망설이곤 한다. 폐기물 관리 조례에 따라 가스통에 구멍을 뚫고 캔으로 버려야 되는 건 알지만 구멍을 잘못 뚫으면 터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되기도 하고, 그게 번거로워 다 사용했으니 괜찮겠지 하는 생각도 들기 때문이다. 가스통을 버리려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나와 같은 고민을 할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신문을 보니 별다른 조치 없이 종량제봉투나 재활용쓰레기로 배출된 부탄가스통으로 인해 처리과정에서 폭발하거나 화재가 많이 발생한다고 한다. 전국적으로 연간 110여 건의 부탄가스 관련 사고가 발생하는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야외에서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최근 부탄가스 관련 화재가 2배나 증가했다고 한다. 문제는 일반화재에 비해 인명피해 발생률이 10배나 높다는 것이었다. 확인해보니 서홍동에서도 2년 전에 관내 클린하우스 재활용쓰레기 수거 중 두 번이나 화재가 발생한 적이 있다고 한다. 청소차에서 쓰레기들을 압착하는 과정에서 종량제봉투 안에 있던 부탄가스가 터지면서 청소차에 같이 있던 쓰레기들을 모두 태운 것이었다.

 

이런 문제점들을 해소하고자 우리 동에서는 지난 3월에 관내 클린하우스 10개소에 별도의 폐 부탄가스통 전용 배출함을 제작 설치하고, 가스통 전용 펀칭기도 구입하였다. 또한 환경미화원(대체인력)에게 사람들이 없는 시간대에 바람을 등지고 잔여가스를 제거하도록 안전교육을 실시함은 물론 플라스틱과 캔을 분리하여 배출토록 안내하였다.

 

그 결과 최근에는 평소보다 더 많은 가스통이 배출되고 있다. 일부 주민의 경우 배출방법을 몰라 집에 오랫동안 방치했다가 배출하기도 했다고 한다. 작지만 의미있는 변화를 통해 안전사고 및 화재예방에 기여하고, 서귀포 시민들이 언제든 안심하고 부탄가스통을 배출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서홍동에서는 앞으로도 영농폐기물 집하장을 활용해 '대형폐가전 중간집하장 운영' 등 시민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틈새 시책 개발에 적극 노력해나갈 계획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