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흐림동두천 32.6℃
  • 구름많음강릉 33.5℃
  • 흐림서울 32.9℃
  • 구름많음대전 34.5℃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32.7℃
  • 구름조금부산 30.3℃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32.4℃
  • 구름많음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2.5℃
  • 구름많음강진군 32.3℃
  • 구름많음경주시 33.6℃
  • 구름조금거제 30.7℃
기상청 제공

도청 서기관 포함, 13명 신규 확진

6월 1~3일 제주시 ‘KT 케이비중앙로점’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6일 하루 동안 총 3269건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됐고, 이 가운데 13(제주 #1131~1143)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7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1143명으로 집계됐다.

 

114212321422519613명으로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감염되는 사례가 지속되며 엿새 동안 총 10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올해 들어서는 총 7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6.14(5.31~6.6. / 113명 발생)으로 늘었다.

 

6월 신규 확진자의 95%(96)가 제주도민이거나 도내 거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달 확진자의 70.3%(71)가 제주지역 확진자의 가족이거나 지인 등으로 조사됐다.

 

또한 20.8%(21)는 코로나19 증상이 발생하거나, 자발적 의사에 의해서 진단검사를 실시한 뒤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확진된 13명 역시 모두 제주도내 거주자로 밝혀졌다.

 

이 중 6(제주 #1132, #1136, #1137, #1139, #1142, #1143)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1(제주 #1133)은 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1(제주 #1131)은 타 지역 방문 이력자이다.

나머지 5(제주 #1134, #1135, #1138, #1140, #1141)은 자발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해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날 집단 감염 관련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현재까지 진행된 역학조사를 통해 1132번은 1130번의 접촉자, 1137번은 1123번의 접촉자, 1142번은 1135번의 가족, 1143번은 1141번의 가족으로 파악됐다.

 

1136번은 제주 1066번과, 1139번은 1130번과 동선이 겹쳐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 1131번 확진자인 경우 지난 2일과 3일 부산 지역을 다녀온 사실이 조사돼 타 지역 방문 이력자로 분류됐다. 코로나19 증상 발현은 없었지만 회사 복귀 전 진단검사를 실시했다고 진술했다.

 

제주 1133번 확진자는 광주시 2711·271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를 하루 앞두고 진행한 검사에서 최종 확진됐다.

 

제주 1134·1135·1138·1140·1141번 확진자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발현돼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지표 환자(최초 확진자) 여부와 선행 감염 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제주도는 이들 확진자들을 격리 입원 조치하는 한편, 진술을 확보하고 신용카드 사용 내역 파악, 제주안심코드 등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특히 이날 확진자 중 1명은 제주도청 1청사 별관에 근무하는 서기관으로 확인됐다.

 

해당 확진자는 가족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자 함께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된 것으로 조사됐다.

 

도 방역당국은 가족 2명 외 확진자와 같은 사무실에 근무한 공직자 8명을 접촉자로 분류해 자가 격리 조치했다.

 

또한 확진자가 지난 4일 오후 제395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1차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확진자가 근무했던 사무실을 비롯, 1청사 별관과 도의회 건물 전체에 대한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접촉자로 분류된 공직자 8에 대한 결과는 7일 오후 2시 이후 순차 통보될 것으로 보이며, 추가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와 주변에 머물렀던 공직자에 대한 선제 검사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와 도의회는 7일 진행 예정이던 예결위 의사일정을 8일로 연기했다.

 

제주도는 역학조사 중 확진자 1명이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제주시 중앙로 소재 KT 케이비중앙로점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관련 동선을 공개했다.

 

이에 따라 확진자 노출 시간에 해당 대리점을 방문한 사람은 코로나19 증상 발현에 관계없이 가까운 보건소에 전화 상담 후 진단검사를 받으면 된다.

 

지난 4일 제주시 한림읍 소재 한림초등학교 재학생 3명이 확진된 이후 주말사이 학생과 교사, 학부모 등 총 1190명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됐다.

 

검사를 받은 1,190명은 전원 음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한림초등학교와 관련 추가 확산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림초등학교는 7일까지 전 학년에 대한 원격 수업을 진행하며 8일부터는 2, 3, 5학년만 18일까지 원격 수업을 하고 나머지 학년은 정상 등교가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7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격리 중 확진자는 155(강동구 확진자 1, 부산시 확진자 1명 포함), 격리 해제자는 990(사망 1, 이관 2명 포함)이다.


[ 이동 경로 ]

장소 유형

상 호

노출 일시

주 소

소독여부

상점

KT 케이비

중앙로점

6. 1.() 오전 9:30 ~ 오후 18:40

6. 2.() 오전 9:30 ~ 오후 20:00

6. 3.() 오전 9:30 ~ 오전 11:10

제주시 중앙로 69

(일도이동)

소독완료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제주자치경찰위원회, 피해자 보호 근본 대책 주문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위원회는 28일 오후 제12회 임시회의를 열고, 최근 도민사회 이목이 집중된 사건과 관련해 제주경찰청에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 제주자치경찰위원회는 제주경찰청으로부터 최근 발생한 가정폭력 사건을 비롯해 현안에 대해 보고받았다. 제주경찰청은 신변보호 처리 실태에 대한 일제점검과 가해자관리 방안 마련과 함께 신변보호용 폐쇄회로CC(TV) 체계 또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이외에 ▲셉테드(CPTED) 사업과 연계한 범죄예방 환경개선 ▲녹색어머니회·자율방범대 등 시민단체의 보호자 역할 방안 모색 ▲IT기술 접목 안심벨 등의 112시스템 연계 방안 ▲가해자의 전과 또는 이동동선 확인 통한 피해자 접근 방지 대책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후속 결과는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 시행한 후 보고할 것을 심의·의결했다. 이와 함께 △제주경찰청 2021년 여름방학 기간 청소년 선도·보호 활동 강화 계획 △제주경찰청 하반기 정기인사에 따른 지구대장 및 파출소장 보직 관련 의견 제출의 건 등도 논의됐다. 김용구 자치경찰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지역사회에 큰 상처가 되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에 대한 사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