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0.2℃
  • 맑음강릉 21.5℃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2.8℃
  • 맑음대구 22.5℃
  • 맑음울산 20.2℃
  • 구름조금광주 23.5℃
  • 구름조금부산 21.9℃
  • 맑음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2.8℃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8.3℃
  • 구름조금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19.3℃
  • 맑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서귀포시, 음악으로 시민들을 토닥토닥

서귀포시와 도립서귀포예술단은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을 위해 더 가까이 다가가는 찾아가는 음악회를 지난 526일과 28일 안덕면 서광서리와 사려니 숲길에서 개최했다.

지난 526일 찾아가는 마을 음악회는 서광서리 복지회관에서 이루어졌다. 찾아가는 마을 음악회는 도립서귀포예술단이 마을로 찾아가 공연장이 아닌 일상의 터전에서 진행하는 공연으로, 도순마을, 동광리에 이어 3번째다.


이번 공연은 특히 서광서리 어르신들이 직접 만드신 그림책을 전시하는 전시회의 축하공연으로 이루어졌다.

도립서귀포합창단은 꼬부랑 할머니, 경복궁 타령 등 친근한 노래로 마을 어르신들에 흥을 돋구었다. 또 최근 경연프로그램으로 다시 인기를 얻고 있는 막걸리 한 잔이 나오자 남녀노소 따라부르기도 하였다.

서광서리 한 마을 주민은 공연들이 거의 시내에서 이루어져서 보러가려면 큰 마음을 먹어야 하는데, 이렇게 동네에서 공연을 볼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그리고 528일 올해 처음으로 진행 된 트레블 인 서귀포공연이 사려니숲길 무장애나눔길에서 이루어졌다.



트레블 인 서귀포는 코로나19로 저조해진 공연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자 시민들이 많이 찾는 서귀포시 곳곳의 명소를 찾아가는 공연이다.

이날 관악단과 합창단은 리베르탱고, 꽃구름 속에서 나물캐는 처녀 등 유명한 가곡부터 찐이야, 바람이 불어오는 곳과 같이 가요까지 선보이며 사려니숲길을 찾은 탐방객들에 발걸음을 멈춰세웠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시민들 모두 위축되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어, 잠시나마 음악으로 마음을 위로하고 일상 회복을 위한 문화예술 공연을 점차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기마대, 제주 원도심서 기마 퍼레이드 선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 기마대(단장 고창경)는 10월 한 달 간 일요일 오후 4시 제주목 관아 수문장 교대의식과 연계해 기마 퍼레이드를 펼친다. 지난 5월 한 달간 기마 퍼레이드를 펼쳐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으며, 9월 25일에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제주목 관아 수문장 교대의식은 조선시대 궁궐이나 성문에서 행해진 것을 재현하는 행사로, 수문군 복장을 하고 제주목 관아에서 중앙로, 칠성로 일대까지 행진을 하면서 다양한 특별공연을 펼친다. 자치경찰기마대는 전통문화 재현 행사에 힘을 더하기 위해 합동으로 기마퍼레이드에 나선다. 퍼레이드 구간은 제주목 관아에서 시작해 탐라문화광장까지 행진한 뒤 칠성통 문화의 거리를 통과해 다시 제주목 관아로 돌아오는 코스로 원도심 중심가에서 도민과 관광객들이 이색적인 볼거리를 만나볼 수 있다. 자치경찰기마대는 제주목 관아 수문장 교대의식과 연계한 기마퍼레이드를 정례화하고 전통문화 재현을 통한 관광브랜드화 및 원도심지역 관광·문화산업 활성화에도 힘써 나갈 계획이다. 정재철 자치경찰단 기마대팀장은 “제주목 관아 수문장 교대의식을 포함해 도내 전 지역에서 펼쳐지는 각종 지역문화‧축제 행사를 적극 지원해 행사에 활기를 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