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10.4℃
  • 구름많음대전 9.7℃
  • 구름조금대구 10.5℃
  • 맑음울산 10.6℃
  • 박무광주 11.5℃
  • 구름조금부산 13.2℃
  • 구름조금고창 7.8℃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7.6℃
  • 구름조금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8.0℃
  • 흐림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제4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신청 서두르세요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일부터 25일 현재까지 제주형 제4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신청을 접수받은 결과, 42000여명이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총 지원대상자 52000여명(추정치) 대비 81%에 해당하는 수치이나 신청자 중 지원 제외자도 상당수 포함되어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아직 지원 적격자가 신청하지 못한 사례가 다수 존재한다고 판단해 다시 한번 도민들에게 제주형 제4차 재난지원금 신청을 독려하고 있다.

 

특히 정부 버팀목자금을 수령한 제주도내 소상공인은 모두 제주형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으므로, 버팀목 자금을 수령하고도 아직 제주 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않은 소상공인들에게 서둘러 신청할 것을 거듭 당부하고 있다.

 

또한 휴·폐업자 지원금 신청이 저조해 202031일부터 2021129일 사이에 휴업 또는 폐업한 소상공인은 오는 312일까지 제주시민회관이나 서귀포시청 제2청사를 방문해 신청해야 한다.

 

제주도는 지난 21일 제주형 제4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온라인 신청·접수를 시작한데 이어, 15일부터는 제주시민회관과 서귀포시청 제2청사에 방문접수처를 개소해 오프라인으로도 신청을 받고 있다.

 

오프라인 신청은 312일까지이며, 온라인 신청은 3월말까지이다.

 

제주도는 제주형 제4차 재난지원금 총 신청건수(42000) 대비 93%에 해당하는 39000여명에 대해 230여억 원(목표액 대비 70%)의 지원금 지급을 완료했다.

 

신청자 중 지원금 지급이 이뤄지지 않은 경우는, 증빙서류 보완 중인 경우와 정부 버팀목자금 미수령자, 그리고 지원 제외자(사업장 주소지가 제주도가 아니거나 개업일자 및 매출액 등 지급요건 부적합 등)도 포함돼 있다.

 

이 가운데 증빙서류가 보완된 경우는 즉시 지급되며, 정부의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을 수령하지 못해서 지원 보류된 경우는 버팀목자금 지급이 이뤄진 후에 처리될 예정이다.

 

아직까지 정부의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을 신청하지 못한 도내 소상공인들은 3월중 버팀목자금 추가신청*이 개시되면 신청해 지원받을 수 있으며, 버팀목 자금 수령 후 331일까지 제주형 제4차 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제주도는 제주형 제4차 재난지원금 지원과 관련해 모바일 메신저를 통한 보이스피싱 사례를 확인하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지난 24일 폐업자 재난지원금을 신청한 박모씨는 25일 휴대폰으로 ○○ , 500,000원 지급, id pw, 확인 가능한 인터넷 사이트가 표시된 문자메시지를 받고 사이트 주소를 클릭하려다가 콜센터로 전화를 걸어왔고, 상담자와 문자발송내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보이스피싱임을 확인하게 됐다.

 

도는 재난지원금 지급 후 신청자에서 신청하신 제주형 제4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완료되었습니다. - 지원금액 : 50만원이라고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있다.

 

최명동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아이디나 패스워드, 인터넷 사이트 주소가 표시된 문자메시지는 도청에서 발송한 문자가 아니라며 전화나 문자를 받았을 때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조금이라도 이상한 점이 있다면 즉시 제주도나 경찰에 신고해줄 것을 요청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