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13.7℃
  • 연무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8.5℃
  • 구름많음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10.2℃
  • 흐림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12.1℃
  • 흐림고창 8.4℃
  • 흐림제주 11.9℃
  • 흐림강화 6.4℃
  • 구름많음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7.0℃
  • 구름많음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서귀포예술의전당‘2021 공연 등 라인업’공개

올해로 개관 7주년을 맞은 서귀포예술의전당은 공연 콘텐츠의 수준을 높여 엄선한‘2021 공연 라인업을 공개했다.

올해는 그동안 축적된 역량과 전문성으로 공연 콘텐츠 수준을 높여 코로나 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할 수 있는 공연으로 준비했다.

현재 코로나 19 여파가 지속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객석을 오픈할 예정이며, 방문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상황에 따라 온라인 실황중계도 동시 운영할 계획이다.



먼저 2~ 4월에는 피아니스트의 <명품 클래식 시리즈> 가 펼쳐진다.

2월 첫 번째 무대에는 세계 유수의 국제 콩쿠르에서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은 선우예권이 연주를 선보이며, 3월에는 16년만에 처음으로 듀오 무대를 꾸미는 임동민·임동혁, 4월에는 2016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자인 루카스 본드라첵이 무대에 오른다.

5월에는 대중가수 초청 <세대공감 모다들엉 뮤직쇼>, 6월에는 바리톤 김동규·고성현 등 국내 최정상 성악가를 초빙 <개관 7주년 경축음악회>, 7월은 가족 관객을 위한 판타지 발레 <피터팬>, 8월에는 6회를 맞아 스토리가 더욱 풍성해진 <서귀포오페라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공연을 연이어 계획하고 있다.

이외에도 도내 예술단체가 참여하는 문화가 있는 날 기획공연 <2021 통통 튀는 아트데이 IN 서귀포>, 지역 예술가 발굴 프로젝트 <문화를 꿈꾸며, 삶을 노래하며> 등도 4월부터 공연을 시작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지원사업에 응모해 수도권에 집중된 전시프로그램 유치와 합창·미술·연극 실기교실 등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문화예술교육 과정들도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다.

2020년 창작뮤지컬 <손 없는 색시>, 국립오페라단 <콘서트 오페라 사랑의 묘약>, K-JAZZ와 만나는 주현미 러브레터 등이 선정되어 운영되었다.

서귀포예술의전당 관계자는 지역 간의 문화 격차 해소를 위해 제주를 주제로 한 뮤지컬 기획제작, 국공립 및 민간 우수단체 선정공연 등 질 높은 프로그램이 선정될 수 있도록 중앙 공모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제주형 자치경찰제 중·장기 발전방안 모색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형 이원화 자치경찰제 시행에 따른 중·장기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제주형 자치경찰제 발전방안 연구용역’을 추진한다. 이번 용역은 올해 7월 1일 자치경찰제 본격 시행을 앞두고 치안환경 변화에 따른 도민 우려 불식과 자치분권의 상징인 제주자치경찰이 역할 재정립을 위한 방향성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지난 1월 1일 경찰법 전부개정안 시행에 따라 국가경찰 안에서 자치경찰 사무만 분리하는 일원화 자치경찰제가 전국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제주도는 제주자치경찰단과 제주경찰청에서 자치경찰사무를 이원적으로 수행하게 됐다. 이로 인해 양 기간 관 업무중복에 따른 혼선에 대한 도민들의 걱정과 우려가 높아지고 있어 제주자치경찰의 역할과 기능에 대한 정책적 방향 설정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도민, 학계, 연구기관 등으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제주형 이원화 자치경찰제 운영방안을 설계하고 중·장기 발전방안을 마련코자 용역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연구용역에는 △제주형 이원화 자치경찰제 시행을 위한 조직 및 인력 설계 △국가경찰과의 합리적인 사무배분을 통한 시너지 효과 창출 및 차별화된 주민밀착형 치안사무 발굴 △치안행정에 대한 주민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