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5 (수)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6.8℃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9.2℃
  • 맑음고창 3.8℃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4.5℃
  • 구름조금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민생 현장 둘러보는 고희범 제주시장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민식이법’선제적 대응체계 구축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오는 3월 25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민식이법’과 관련해 어린이통학로 안전팀 신설, 통학로 내 CCTV 구축을 위한 조례 개정 등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적극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민식이법’은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의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김민식 어린이 사망사고를 계기로 개정된 법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장비 및 신호기 등 안전시설이 우선 설치되며, 보호구역내에서 어린이 교통사고 유발시 기존보다 처벌수위가 강화됨을 골자로 한다. 자치경찰단은 올해 2월 5일 전국 최초 선제적으로 자치경찰단 내 ‘어린이통학로 안전팀’을 신설했으며, 통학로 상 민식이법에서 정한 신호기·과속단속용CCTV 설치를 비롯한 방범용CCTV·불법주정차단속용CCTV·일방통행로 지정·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안전시설 등 교통·방범안전 시설을 설치·지정 할 수 있는 사무권한을 자치경찰로 일원화하기 위한 관련 조례를 올해 4월중에 개정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대대적인 시설보강을 위해 사업비 12억8000만원을 투입하여 어린이보호구역내 과속단속장비 및 신호기등 안전시설물을 확충·보강하고 있으며, 조례개정 이후 어린이 통학로 상 불법주정차 CC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