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도약 위한 2020 제주들불축제 본격 준비 돌입

제주시에서는 3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제주시청 및 새별오름 일대에서 개최되는 2020 제주들불축제를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세계적인 축제로 도약하기 위한 본격 준비에 돌입했다.

 

올해 23회를 맞는 제주들불축제는 312일 제주시청 일대에서 서막행사를 시작으로 315일까지 새별오름에서 개최된다.


 

올해 중점 추진되는 사항은 을 소재로 한 핵심콘텐츠, 프로그램 강화를 통한 들불축제만의 정체성 확립 야간콘텐츠에 국한된 축제 상징성()을 주간컨텐츠로 확대 축제스토리와 연결되는 뜻깊은 서막행사 진행 관람객이 편리한 축제장 조성 다양한 먹거리와 살거리 개발을 통한 방문객 소비욕구 충족 축제 타겟 맞춤형 홍보마케팅 강화로 국내외 관광객 유치 등 6 분야로 나누어 들불축제를 더욱 차별화 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6가지 중점추진사항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제주탄생신화와 마조(천사방성)을 스토리텔링한 주제공연은 현존 최고 사양의 프로젝터 및 나레이션 도입을 통하여 메시지가 강화된 미디어 파사드쇼로 연출하고, 전국 공모를 통한 제주전통문화 및 목축문화테마 참여체험형 프로그램을 집중 운영하여 들불축제만의 정체성을 확립하고자 한다.

 

또한 들불축제의 새로운 상징물로 기존 대형 달집을 대체할 미술작품인파이어아트(불테우리)’전시 및 태우기를 통해 불의 상징성을 제고하고, 불 활용 버스킹 공연 및 놀이체험, 화덕 체험 등을 신규 도입하여 야간에 비해 상대적으로 빈약했던 주간 프로그램을 강화할 것이다.

 

불씨 봉송행사는 기존의 다소 간소화된 코스(삼성혈-KAL호텔-광양사거리-제주시청, 1km)에서 삼성혈-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신산공원-문예회관-동광로-제주시청 (2.1km)로 확대하고, 퍼레이드 인원도 늘려 범시민적 관심을 유도하고 본행사 주제공연과 이어지는 퍼포먼스로 사전 붐업효과를 만족하는 서막행사가 진행된다.

 

아울러 파이어아트 포토존, 축제 스토리텔링 아트월 전시, 멀티미디어 축제 종합 안내소로 들불축제만의 색을 살린 축제장을 조성하고 축제장 내 편의시설(쉼터, 화장실, 수유실, 주차장 등) 확충으로 관람객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축제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여러 해 동안 지적되어 온 먹거리, 살거리 부재 문제를 해결하고자 향토음식점 외에 전문음식점(3개소) 입점, 푸드트럭(10개소)운영, 불턱 꼬치구이 메뉴를 확대하여 먹거리 선택 폭을 넓히고, 들불축제 상징캐릭터(부리부리)를 활용한 인형, 열쇠고리 등 축제기념품을 개발판매하여 방문객의 소비욕구를 충족하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다변화된 관람객 홍보를 위해 타겟맞춤형 마케팅 강화로 국내외 유치에도 주력하고 있다. 제주 입도 주요 교통거점(항공, 해운) 및 대도시(지하철, 버스) 광고시행, 각종 온라인 홍보(SNS, 유튜브 활용 등)를 통한 타겟 맞춤형 홍보, 제주여행 오픈 마켓(탐라오) 연계 홍보로 잠재 관광객의 축제장 방문을 유도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향후제주시관광축제협의회 회의 및 축제추진상황고회를 통하여 지적된 문제점과 개선사항에 대하여 반영하고”, 남은 2개월 동안 준비사항을 꼼꼼히 점검하여 들불축제를 글로벌 축제로 발돋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들불축제 홍보 포스터 첨부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서귀포시, 극조생감귤 미숙과 출하 시도 적발
서귀포시는 20일 드론을 이용하여 서귀포시 하예동에 위치한 한 감귤원에서 극조생감귤 미숙과를 수확하여 출하하려는 유통인을 적발하였다. 서귀포시는 드론으로 조기수확 과원을 발견하고 즉시 현장에 감귤유통지도 단속원을 투입한 결과 당도 8브릭스(°Bx)미만의 색깔이 나지 않은 덜 익은 감귤을 수확하는 현장은 적발하였다. 현장에서는 이미 수확한 감귤 1톤 정도가 컨테이너에 담겨 있었다. 더불어 서귀포시는 10월 10일 이전에 극조생감귤을 수확하려는 농가·유통인을 대상으로 수확 전 사전 당도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으나 해당 감귤원은 사전검사를 받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서귀포시는 감귤 수확을 즉각 중지시키고 이미 수확한 1톤가량의 물량을 전부 현장에서 폐기 조치하였다. 서귀포시는 추석절을 전후해 극조생감귤 미숙과 수확 및 출하가 빈번할 것으로 예상하고 드론을 이용하여 조기 수확 과원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 드론으로 조기수확 과원을 발견하면 즉시 현장에 감귤유통지도 단속반을 투입하여 당도검사등 품질검사를 실시하고 품질기준에 적합지 않을 경우 전량 폐기 조치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올해 첫 시도하는 수확 전 당도검사의 농가 참여 여부를 드론을 활용하여 단속하고 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