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1 (금)

  • -동두천 26.5℃
  • -강릉 27.9℃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5.3℃
  • 맑음광주 25.1℃
  • 맑음부산 24.8℃
  • -고창 24.8℃
  • 맑음제주 21.1℃
  • -강화 25.6℃
  • -보은 25.3℃
  • -금산 24.0℃
  • -강진군 26.1℃
  • -경주시 26.3℃
  • -거제 26.6℃
기상청 제공

주운 체크카드로 현금인출, 붙잡혀

서귀포경찰서는 5일 도로에 떨어진 남의 은행 체크카드를 습득한 후 현금 78만2000원을 인출한 혐의(절도 등)로 A씨(45)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 28일 낮 12시20분께 서귀포시내서 인도에 떨어져 있는 B씨(48)의 은행 체크카드를 습득한 후 시내 현금인출기 2곳에서 78만2000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도민, 댓글 조작 ‘인터넷 매체’경찰 고발
50대 제주도민 이모씨가 ‘J 인터넷 매체’를 상대로 댓글을 조작했다고 경찰에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민 이모씨가 특정후보인 원희룡 도지사 후보에게 유리하게 댓글을 조작한 인터넷 신문사를 상대로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사전선거운동에 의한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지난달 30일 제주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또한 ‘제주의 소리’는 안창남 예비후보 경선 불복기사 댓글 공감, 비공감수를 조작하여 민주당원간 이간질을 조장하는 등 도의원 선거에도 개입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고발장을 통해 정론직필 자세로 기사를 독자들에게 제공해야 할 의무가 있는 언론기관임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이 생산한 기사에 대한 댓글에 대한 독자들의 공감, 비공감을 표현하는 것에 대해 한번 클릭에 2~11의 가중치를 두어 여론을 왜곡시켰다”면서 “민주당 경선이 끝난 지난 4월 20일 이후부터 특정후보인 원희룡 도지사 후보에게는 유리하게, 문대림 도지사 후보에게는 불리하도록 댓글 공감, 비공감수를 조작하는 등 업무방해와 선거법 위반을 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올해 2월초부터 시작된 민주당 예비경선간기간동안에는 김우남 도지사 예비후보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