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2.6℃
  • 맑음강릉 22.3℃
  • 박무서울 23.5℃
  • 맑음대전 22.7℃
  • 박무대구 22.0℃
  • 박무울산 20.5℃
  • 박무광주 22.9℃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3.2℃
  • 맑음강화 20.6℃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1.3℃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제주서 5번째 SFTS 확진자 발생

동부지역 60대 남성 양성반응

서귀포시 동부지역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확진자가 발생했다.

 

동부보건소는 8일 제주도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A씨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중순 목초지 비료 살포 작업 후 발열 증상이 나타나 5일 응급실을 통해 입원 치료 중이다.

 

제주도에서는 다섯 번째 발생으로 야외활동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중증열성혈소판증후군(SFTS) 주로 4~11월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질환으로 38이상의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며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치사율은 18.7%이나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물리지 않는게 최선이다.

 

예방수칙은 야외 활동 시 긴 옷과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가급적 풀과 나무와 직접 접촉을 피하며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풀밭에 앉을 때는 돗자리를 사용하는 등 접촉을 최소화 하고 작업 후 샤워 및 입었던 옷은 세탁 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잠복기가 2주까지 이어질 수 있으니 산이나 야외활동 후 SFTS 의심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즉시 병원진료를 받아줄 것을 당부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고령보행자 교통사망사고 줄이기 ‘전력’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65세 이상 고령보행자의 교통사망사고 감소를 위한 종합 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올 상반기 교통사망자 22명(차대사람 14명, 차대차 1명, 차량단독 7명) 중 65세 이상 고령보행자가 9명(64.2%)을 차지하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자치경찰단은 노인보호구역 확대·개선, 음성 안내서비스 도입, 어르신 대상 안전교육 강화 등 다각도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도는 전체 노인보호구역 지정대상 671개소 중 133개소(19.8%)를 지정·개선해 전국 평균(4.77%)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 더불어 사고위험이 높은 지역의 노인보호구역 확대·개선을 위해 올해 추가로 사업비 10억 원을 투입했다. 구체적인 개선 사항으로는 노인 통행량과 사고위험이 높은 장소를 우선적으로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신호·과속카메라, 미끄럼 방지시설, 방호울타리, 신호기 등을 설치했다. 또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효과를 보인 지능형 교통체계(ITS) 기반의 보행자 감응·인식 등 스마트 횡단보도를 노인보호구역에도 우선 도입해 보행안정성을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아이나비, 티맵 등 네비게이션 업체와 협업해 현재 어린이보호구역에만 제공되는 보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