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4.5℃
  • 구름많음울산 5.7℃
  • 구름조금광주 3.9℃
  • 구름많음부산 8.0℃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7.3℃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2.2℃
  • 구름조금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제주 자치경찰단-국립금오공대 산학협력단 도로감시시스템 공동 개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29국립금오공대 산학협력단(단장 허장욱)과 정보통신기술(ICT) 교류 및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블랙아이스 검출 등이 가능한 통합 도로감시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이날 자치경찰단 3층 회의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고창경 자치경찰단장과 김동성 금오공대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장 비롯해 양 기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인력 기반의 기존 도시관리 체계를 대신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센서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한 스마트 도시 융합 시스템이 도입되고 있지만 기술력으로 인한 제약을 극복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추진하게 됐다.

 

자치경찰단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 정보통신기술 선두주자인 금오공대 산학협력단과 협력을 통해 도내 교통환경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는 ICT 기술 및 산업 기반 맞춤형 융복합교육을 위한 상호협력 양 기관의 인력양성 및 취업을 위한 연계지원 및 상호 협력 기술개발, 기술사업화 공동 추진 지역 ICT산업 발전을 위한 사업의 공동 추진 등 상호협력 방안을 강화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제주 자치경찰단과 금오공대 산학협력단은 기존 도로 감시장비와 통합해 도로감시 역할을 상시 수행하면서 특정 계절에 블랙아이스를 검출하는 기능을 포함하는 통합 도로감시 시스템을 올해 개발할 예정이다.

 

제주 자치경찰단 고창경 단장은 이번 협약이 도내 ICT 기술 개발 및 교류 협력을 통해 제주를 더 안전하게 만드는 첫 걸음이 되기를 바란다제주가 국내 스마트 도시건설의 선두주자가 되도록 더욱 발전하고 협력하는 장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김녕 교통사고 다발구간 촘촘한 안전망 구축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교통사고 예방대책의 일환으로 교통안전 시설물을 확충하고, 3일간 관내 어르신을 대상으로 특별교육을 진행했다. 김녕리는 일주동로 대로변에 인접한 곳으로, 최근 5년간 3건의 교통 사망사고가 발생한 사고 다발지역이다. 지난 9월 자치경찰단은 해당 구간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교통사고 예방과 주민안전 확보를 위해 개선 계획을 수립했다. 이후 이동식 과속단속 부스와 신호기를 설치하는 등 지역주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교통안전 시설물을 대폭 보강했고, 운전자의 과속을 방지하기 위해 유관부서와 협의해 연내 제한속도를 하향 조정하고 과속방지턱도 추가로 개설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관내 어르신을 대상으로 사고지점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보행안전 3대 수칙 등 특별 교통안전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찾아가는 특별교육을 통해 개선사항을 홍보하고, 지역주민의 관심과 참여를 높여 교통법규와 보행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이순호 교통생활안전과장은 “해당 구간은 과속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잦은 곳으로, 위험에 노출된 지역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시설 개선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면서 “신속한 대응을 위해 긴급 예산을 투입해 교통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