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8℃
  • 흐림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3.7℃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2.6℃
  • 광주 20.6℃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2.5℃
  • 제주 22.6℃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제주시 시정소식지「열린제주시」7월호 발간

제주시는 숲길에서 너를 담다 표지로 한 시정소식지 열린제주시 2021 7월호(통권 제180) 8000부를 발간하여 도내·외에 배포한다.

 

7월호 <특집>에서는 제32대 제주시정의 지난 1년간 코로나 위기 속 방역 활동, 서민경제 지원, 사회취약계층 보호, 공공갈등 조율 등 시민과 함께해온 여정을 담았다. 이 밖에도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도시숲조성사업 , ·면 지역 문화의제 발굴을 위한 문화도시 수눌음 마을탐방단활동 내용도 담았다.


 

<일과 열정 사이>에서는 유진주간활동센터 지적·발달장애인의 해안변 환경정화 활동 이야기/ <알쓸리뷰:제주시>에서는 일회용 플라스틱 없이 한 달 살기 환경실천 프로그램 참여 후기/ <제주사람이 좋다>에서는 육아전문크리에이터 소개하는 코로나 속 슬기로운 집콕육아법에 대한 내용을 실었다.

 

<제주다움>에서는 여름철 밥상의 감초, 쌈채소 부루의 역사와 제주 쌈된장의 특징을 소개했다. 부루는 청상추의 고유어로 지금은 제주에만 그 명칭이 살아남아 있다.

 

<여행감성>에서는 남문사거리와 제주우체국 관덕로 사이의 오래된 골목 한짓골을 조명했다.

 

한짓골은 제주천주교구 최초 성당인 제주중앙성당, 최초 근대 여학교 신성여학교가 있었던 70~80년대 제주 문화와 교육의 중심지였다. 이 밖에도 한천을 따라 이어진 숲길 오라올레와, 산정호수로 유명한 물찻오름에서 제주 여름 풍광을 만나볼 수 있다.

 

열린제주시구독문의는 제주시 공보실(728-2022)로 하면 되며, 제주시 홈페이지(http://www.jejusi.go.kr)열린제주시 eBOOK코너에서 전자북과 오디오북을 제공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원산지 표시위반 등 17건 적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둬 1일부터 15일까지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등을 단속한 결과, 총 17건을 적발했다. 적발 사항을 보면 △원산지 표시 위반 10건 △식품위생법 위반 6건 △식품표시위반 1건이다. 자치경찰단은 3개반 12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골프장 클럽하우스와 리조트, 소셜네트워크에서 주로 거론되는 유명 식당·카페 등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했다. 위반 업소 17곳 중 13곳의 업주는 관련법에 따라 입건했다. 주요 단속사례를 살펴보면 A골프클럽 내 식당은 중국산 오징어와 반건조 오징어를 국내산으로 표기했고, B식당은 중국산 김치와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적발됐다. 특히, 유통기한이 경과한 두부·북어포 등을 보관한 C골프클럽 식당과 사용기한이 지난 닭고기를 보관한 유명 레스토랑 등은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확인됐다. 또한, 제주산 백돼지를 흑돼지로 표기한 유명 맛집을 비롯해 쌀·고춧가루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식당과 도시락 전문점 등 4곳은 행정시로 통보해 형사고발 및 과태료가 부과되도록 조치했다. 원산지 거짓 표시는‘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 △원산지 미표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