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 (월)

  • 흐림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14.2℃
  • 흐림대전 15.9℃
  • 구름많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5.2℃
  • 흐림고창 13.9℃
  • 구름많음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8.8℃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13.5℃
  • 구름많음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도-제주해경-종합병원-민간기업, 골든타임 확보 맞 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주한라병원 등 도내 종합병원 6, SK텔레콤 자회사가 보다 신속하게 긴급재난상황에 대응해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전 국민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제주도는 119상황실, 응급의료기관, 제주해경 등이 국민 안전 증대를 위한 업무 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긴급 상황 공유 및 실시간 출동 등 공동 협력에 나선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제주도는 제주해경과 의료기관 등이 긴급출동 차량에 대한 도착 예정 시간 제공 등 실시간 통합 모니터링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의료기관은 응급 환자 구조 및 응급실로의 이송 전원 등을 위해 응급차량에 고정밀 GPS 단말기를 설치하고, 구급 차량 출동을 관제하며 신속하고 정확한 환자 이송을 담당한다.

 

민간기업 티맵모빌리티(Tmobility())는 실시간 교통 정보, 긴급차량 출동 시 안내(구급차 등)T맵 가입자들에게 안내하는 서비스를 구현한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전문기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가 주관한 ‘21년도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프로젝트사업으로, 17.6억원의 사업비는 전액 국비로 지원 된다.

 

소방본부, 의료기관 등이 실시간 상황 관제 모니터링을 통해 긴밀한 협력을 진행함으로써 도로 위 안전을 제고하고 사망 사고를 줄이는데 상당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긴급 상황 발생 시 응급 환자 이송에 119상황실, 응급의료기관, 보건소 등에서 긴급출동 차량의 실시간 정보 공유로 응급환자 이송 등이 이뤄짐에 따라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화재나 사고 진압을 위해 건물 진입 시에는 신고자와 소방대원의 실시간 위치를 파악하고 현장에서 구조체계 지원을 위한 신호 위치 분석 시스템을 도입해 긴급구호, 재난대응 체계의 새로운 서비스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는 소방헬기와 드론 등에도 위치정보 수집 수신기를 탑재해 도서지역 환자 이송과 산악 지대와 외곽 등산로 구조 등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함으로써 하늘, , 바다, 도심 어디에서도 안전 지킴이 역할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 중이다.

 

윤형석 도 미래전략국장은·관 협력을 기반으로 제주지역의 관련기관과 유기적인 공조체계로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도로 무법자 대포·무보험차량 ‘철퇴’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3월부터 두달여간 뺑소니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는 일명 ‘대포차’와 무보험 차량에 대한 특별 수사 활동을 전개했다. 자치경찰단은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행정시 등과 공조해 수사를 벌인 결과, 출국한 외국인 명의 대포차량 3대와 운행정지 명령을 받은 차량 3대 등 불법으로 운행한 운전자 6명을 현장에서 적발했다. 또한 올해 3월말 기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상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채 무보험으로 자동차를 운행한 270여명을 불구속으로 송치했다. 자치경찰단은 도내 외국인 소유 차량 중 자동차세를 체납하고 책임보험도 가입하지 않은 차량을 특정한 후 자동차정보관리시스템과 CCTV관제센터 등을 통해 이동 동선을 추적해 단속해 왔다. 이에 대한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A씨(50세, 남자)는 평소 알고 지내던 중국인 B씨가 중국으로 출국하게 되자 B씨 소유의 차량을 시세보다 싼 값으로 매입해 소유권 이전등록을 하지 않은 채 11년 동안이나 속도위반을 포함한 30여건의 과태료를 체납한 상태로 불법운행을 하다 주거지 인근에서 잠복 중이던 수사관에게 적발됐다. C씨(45세, 남자)는 신용불량자로 차량구매가 어려워지자 평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