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9 (금)

  • 맑음동두천 -6.9℃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3.2℃
  • 구름많음광주 -0.5℃
  • 맑음부산 -1.8℃
  • 맑음고창 -0.6℃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7.3℃
  • 구름많음보은 -7.2℃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관광의 봄을 위한 백신개발, 서귀포시 관광진흥과장 고철환


관광의 봄을 위한 백신개발

서귀포시 관광진흥과장 고철환

 

 



지금 제주관광은 백약(百藥)이 무효라고 한다. 숨죽여 기다리며 버티는 게 최선이라 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백신을 준비해야 한다.

수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의 종식시기를 예측했다. 관광도 마찬가지다. 그간 코로나19 이후 관광트랜드 분석이 다수의 기관에서 실시되었고, 수많은 제안이 쏟아졌다. 하지만 길어지는 투병과 깊어지는 방역은 모두를 실망케 하고 움츠리게 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대항마인 다수의 백신이 개발되었거나 개발 중이다. 관광도 마찬가지다. 앞서 다양한 제안들을 관광의 백신으로 만들어야 한다.

서귀포시는 20208월 코로나19 이후의 관광을 준비할 관광융복합 콘텐츠개발 프로젝트팀을 구성하였다. 이후 수많은 전문가 자문과 두 차례의 전부서 토론회를 거쳐 5개의 신규상품을 개발하였다. 빠른 준비로 개발된 상품들은 2021년 예산에 반영되었고, 그 시범투어를 1월초에 실시한다.

시범투어의 주인공은 서귀포시 원도심 5개 공원의 매력과 문화를 연결한 도보여행 상품인 서귀포시 꼬닥꼬닥 뚜벅이 기행, 마을의 숨은 관광자원을 융복합한 웰니스 마을투어. 이처럼 임상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백신 이외에도 다수의 신규상품들이 개발 중이다.

하필 코로나로 인한 겨울에 관광상품의 시범투어를 하느냐고 묻는다면 대답은 이렇다.

지금이 겨울이라는 건, 이미 봄이 올 것이라는 예보(豫報). 월동준비를 하며, 봄을 기다리고 있다. 이렇게 서귀포시는 관광의 봄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폭설 도민 피해 최소화 ‘구슬땀’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2월 17일과 18일 이틀 연속 눈이 내리면서 시내권 전 도로에 결빙 구간이 늘어남에 따라, 폭설 대비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연북로와 중앙로 오르막길 구간에 제설차량이 도착하기 전 순찰차에 탑재 비치된 염화칼슘(52포)과 모래를 살포했다. 또한 연북로 연동 신시가지 입구와 연화사 교차로 오르막길에 미끌리는 차량을 밀거나 가장자리로 피양시키는 등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다. 이외에도 도로 결빙으로 정체되는 교차로에 수신호 업무를 지원했으며, 사고차량을 수습하는 등 도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응하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18일 새벽 5시 30분경 교통경찰 전원을 비상소집해 염화칼슘 100포를 순찰차 16대에 실어 △고산동산 △아라초 앞 △연화사 입구 △연동 대림APT 4가 △서귀포 일호광장 △솜반천 4가 △동문로터리 △비석거리 등에 살포했다. 특히 고산동산과 연북로 연화사 부근 오르막 구간에 제설차량이 지나간 후 일부 내린 눈으로 인해 생긴 결빙 구간에 염화칼슘을 뿌려 차량들이 오를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한 비석거리와 동문로터리 구간과 제설이 이뤄지지 않은 서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