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5.6℃
  • 구름많음강릉 -1.8℃
  • 흐림서울 -5.6℃
  • 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0.7℃
  • 맑음울산 0.5℃
  • 광주 -1.3℃
  • 맑음부산 1.6℃
  • 흐림고창 -3.1℃
  • 제주 3.2℃
  • 흐림강화 -5.5℃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제주도교통사고 사망자 최초 60명대로 감소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자치경찰제가 시행되면서 기존 제주지방경찰청 3개 경찰서의 교통 외근·홍보 업무가 자치경찰로 이관된 후 적극적인 교통사고예방 활동 및 안전대책을 추진 한 결과 ‘2019년 제주도 교통사고 사망자가 최초 60명대로 진입했다’ 고 밝혔다.
 
 지난  3년간 제주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3년 평균 80.7명(2016년 80명, 2017년 80명, 2018년 82명)이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다.


 이에 자치경찰단은 체계적인 계획 아래 교통사망사고 60명대 진입을 목표로 1년 동안 노력해왔다. ‘16~18년 3년간 발생한 교통사망사고를 면밀히 분석, 원인별 대책을 세운 결과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전년 대비 19.5% 감소하는 등 의미 있는 결과를 냈다. 



   교통사망사고 주요원인을 분석한 결과 보행자사고가 전체 교통사망사고의 47.1%차지(16~18년, 3년 평균)했으며, 특히 전체 보행자 사고 중 65세 이상 어르신이 47.4%로 거의 절반을 차지하여 보행자 사고예방을 위한 시설개선 및 무단횡단 위험성을 홍보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였다.


  제주도 및 행정시와 연계하여 보행자 무단횡단 방지를 위한 중앙분리대를 올해 1115경간 총 길이 1.8km를 집중 설치하였고, 횡단보도 및 횡단보도 인근에서 보행자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함에 따라 교통사망사고 발생 횡단보도 총 22개소에 대한 가로등 조도개선 사업을 완료하였다.


  무단횡단에 따른 어르신 보행 사고예방을 위해 제주지방경찰청과 협업하여 시외권 경로당은 지방청 안전계에서 시내권은 자치경찰단에서 전담, 매주 3~4회 경로당을 방문, 어르신 대상 안전한 보행문화 만들기 교통안전교육을 전개한 결과 올해 어르신 보행사고가 전년대비 2명 감소(하는 등 성과를 거두었다.  



 
 차대차 사망사고 중 이륜차사고 비율은 46.7%로 이중 이륜차 운전자의 72.5%가 60대 이상 운전자이며, 특히 이륜차 사고가 읍·면 지역 등 외각지에서 집중 발생됨에 따라 이에 대한 안전대책도 추진되었다.


  읍·면에 거주하는 이륜차 운전자를 대상 안전교육을 강화하고 반사지 부착활동을 전개하기 위한 경력을 집중 배치하였다.  매주 3회 자치경찰단 싸이카 9대가 도 전역 읍·면·동에 진출, 이륜차 반사지 부착 및 안전모착용 계도·단속활동을 전개하였고, 월 2회 제주지방청 교통싸이카 6대와 합동 근무하여 교통안전활동을 실시하는 등 올해 이륜차 교통사망사고는 전년 대비  7명 줄었다. 
 
  어린이 교통사망사고 ZERO화 지속 추진을 위해 자치경찰단에서는 올초 4월부터 자치경찰단장, 지역구 도의원 및 행정시 관계자, 학부모와 교사 등이 참여하는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 순회간담회’를 실시, 현장안전진단 및 학부모 의견수렴을 통한 어린이보호구역 내 각종 시설을 보완해 나가고 있다.

 
  도내 사회적기업인 (주)시와월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 제주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꼬마 돌하르방’ 「제돌이와 송이」를 자치경찰 대표캐릭터로 개발하여 어린이 교통안전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제돌이·송이 모양 형광 열쇠고리(Safe-Keyring) 7,800개를 제작, 시인성 있는 홍보물을 배부하는 등 스쿨존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을 전개, 어린이 안전에 대한 도민 공감대 형성에도 기여하였다.


음주운전 단속·처벌 강화가 포함된 일명 ‘제2 윤창호법’인 도로교통법이 개정 시행됨에 따라 음주운전 정지, 취소기준이 강화 되어 음주운전 사례는 줄어들고 있으나 음주운전 사망사고는 전년도 1건, 올해 2건이 발생하여 도민 경각심 고취를 위한 단속활동을 전개하였다.


  매일 야간 음주단속을 실시하고 출근길 숙취운전, 대낮 음주운전단속도 불시 주 1~2회 실시하는 등 도민 안전 확보를 위한 음주운전 지도·단속활동을 펼쳤다. 


 3년(16~18년) 평균 전체 보행자 사망사고를 분석한 결과 시간대별 06~08시 및 18~22시 어간에 집중 발생하여 동트기 30분 전부터 해질녁 이후 1시간 동안 교통경찰은 시내권에서, 지역경찰은 순찰과 병행하여 마을 안길 등에서 집중 활동했다.


월별로는 감귤 수확기 등 겨울철인  10~2월 어간 집중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모든 경력을 집중 배치, 사고예방에 기여한 결과 전년(10~12월, 30명) 대비 올해는 12명(60%↓)으로 겨울철 교통사망사고가 획기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또한 지자체 최초로 이동식 과속단속을 시작, 단속카메라 5대를 구입, 운용하여 사고 다발지역 및 과속 우려장소를 사전 선점, ‘스팟이동식’ 단속 활동을 전개, 운전자들의 과속에 대한 심리 억제로 사고예방에 기여하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도 직속기관으로 여러 행정부서와 연계하여 교통시설물 조기 설치 및 개선 등 이점을 활용, 2020년에도 교통사고예방을 위한 발 빠른 대처를 할 예정이다.
   
올해 교통사망사고를 지난 3년과 연계하여 정확한 분석을 실시하고 효과적인 정책과 방향을 설정, 1월 중 본격적인 사고예방활동에 돌입할 계획이다.
   
우선, 자치경찰단 교통과 교통시설심의위원회에서 가결된 교통시설물 설치 건에 대해 자치경찰단에서 직접 발주 등 집행이 가능해짐에 따라 교통사고 발생장소 등 교통안전 시설물을 적재저소에 신속히 설치한다.
   
어린이 교통안전이 이슈화 되고 있는 현재상황과 발맞추어 자치경찰단 어린이교통공원을 활용,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자동차 전복체험 등 현대기술을 접목한 흥미위주의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여 연령별 눈높이에 맞는 단계별 교육을 추진한다. 


    이와 더불어 어린이교통공원 맞춤형 교육이 어린이 교통안전 의무교육과정으로 편성될 수 있도록 도 교육청과 지속적으로 협의중으로 교통안전에 대한 조기교육을 통해 장기적으로 제주의 교통안전 문화의식이 상향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창경 제주자치경찰단장은  “교통사고 사상자 감소를 위한 자치경찰 활동이 제주자치경찰의 힘찬 도약을 알리는 신호탄이 되길 바란다” 며 “앞으로도 교통사고예방 및 교통안전 활동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경자년 새해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