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6 (월)

  • -동두천 15.1℃
  • -강릉 14.7℃
  • 맑음서울 14.1℃
  • 구름조금대전 13.7℃
  • 구름조금대구 14.1℃
  • 구름조금울산 15.3℃
  • 맑음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1℃
  • -고창 13.5℃
  • 구름조금제주 13.5℃
  • -강화 14.0℃
  • -보은 13.5℃
  • -금산 12.6℃
  • -강진군 14.7℃
  • -경주시 14.8℃
  • -거제 15.2℃
기상청 제공

무소속 원희룡, 약(藥)일까. 독(毒)일까

정치권은 '기회주의', 선거운동 '폭 넓혀'

결국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무소속을 선택했다.


지난 10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의 길로 나섰다.


전국 광역단체 중 유일하게 원희룡 지사를 소속당으로 남겨왔던 바른미래당은 망연자실한 표정이다.


유승민 대표는 '사실상 보수후보 단일화'를 거듭 언급하며 원 지사의 잔류를 기원했고, 하태경 의원은 김어준의 TBS 뉴스광장에 출연 '섭섭하다'는 속내를 밝혔다.


이 프로그램에서 하 의원은 "자유한국당과 손을 잡는 순간, 바른미래당도 제주에 도지사 후보를 낼 수 밖에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완전히 등을 돌리지는 못하는 모양새다.



원 지사, 개혁정치의 뜻을 현재 정당 구조에서 실현하기 어렵다.


원 지사는 CBS 김현정의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현재의 정치구조로는 개혁정치를 실현하기 힘들다"며 "지방선거가 끝나면 거대한 정계개편이 이뤄질 것이고 보수정치도 변하게 된다"고 짚었다.


이는 향후 전개될 정계개편에서 다시 정치적 입지를 세우겠다는 의미로도 들렸다.


10일 제주도청에서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는 원희룡 지사


실제로 원 지사는 탈당 기자회견에서 "현재의 특정정당에 매이지 않고 당파적 진영의 울타리도 뛰어넘겠다"고 설명했다.


일반 유권자가가 듣기에는 심오한 표현이다.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2등 싸움을 하기 위해 급하게 합당하는 것은 답이 아니라고 봤다"며 "출마의 변은 일주일 전후해서 정확히 하겠다"고 말했다.


탈당 의 직접이유가 '미래당과 국민의 당 합당 때문'이라고 밝힌 것이다.


정치권은 거의 비난 일색, '간보기 정치 그만하라'


더불어 민주당은 비판 논평을 냈다.


민주당 도당은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이 안 오르자 자신의 선거에 도움이 안 된다고 생각한 모양인지 변명만 늘어놓은 채 탈당했다"며 "도민들은 바른미래당 보다 무소속이 낫다는 단순히 자신만을 위한 정치적 계산임을 모두 안다. 간보기 정치를 그만하라"고 날을 세웠다.


당사사 격인 미래당 제주도당도 발끈했다.


도당은 "정당정치 활동 자체를 전면 부정하는 꼴이다. 그의 탈당은 정치적 유불리에 따른 기회주의의자 철새정치 그자체"라며 "더 이상 개혁 정치. 보수 혁신을 주장할 자격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비난이 뻔한데도 원 지사는 왜 무소속이 됐을까?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겪으며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도 시쳇말로 멘붕에 빠졌다.


이대로가면 '다 죽는다'는 것으로 당시 원 지사를 중심으로 지역구 도의원들이 거의 탈당, 미래당에 합류했다.


하지만 정치는 '살아있는 생물'이라는 말을 입증하듯, 지역구 7명 도의원은 자유한국당으로 복귀해버렸고 원 지사는 홀로 남겨졌다.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유승민. 안철수 등이 강조한 것과는 반대로 한자리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고 보면 원 지사의 입장에서는 암담해 졌다.


현실 정치가 이렇게 흐르자 특히 원 지사는 2006년 김태환 전 지사가 한나라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당선됐고 2010년 우근민 전 지사가 민주당을 떠난 후 무소속으로 도민의 선택을 받은 사례에 눈이 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선거를 돕는 측근들의 권유가 강하게 작용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평소 진보 활동을 하거나 진보단체 출신 측근들이 '보수정당일 경우 선거운동을 할 동력을 얻기 힘들다. 지지율이 낮은 바른미래당 보다는 무소속으로 가서 중간지대를 공략하자'고 진언을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적으로는 '철새. 기회주의'라는 말을 듣더라도 '당선에 이르기 위한 전술'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는 분석이 강하다.


그러나, 약(藥)일까. 독(毒)일까 하는 예상은 역시 예상에 머물게 된다.


선거는 결과에 의해 과정이 분석되고 평가되는 탓이다.


원 지사의 탈당 후 무소속 출마는 그의 정치역정에 또 하나의 변곡점으로 작용할 것만은 분명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