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3℃
  • 구름조금강릉 26.8℃
  • 구름조금서울 29.2℃
  • 맑음대전 30.0℃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6.8℃
  • 흐림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6.4℃
  • 구름조금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6.5℃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다시 4.3, 제주 도민의 눈물과 함께'

제7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 4.3평화공원

7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10시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과 추념광장에서 거행됐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참석하지 않은 대신 한덕수 국무총리가 정부를 대표했다.

 

이날 궂은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추념식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고기동 행정안전부 차관, 송두환 국가인원위원회 위원장, 김동현 경기도지사,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국회의원과 정당 대표, 4·3 생존희생자와 유족, 제주도민 등 1만여 명이 참여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추념사에서 “4·3사건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의 아픔을 위로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인 책무라며 정부는 4·3사건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하여, 화합과 통합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25년까지 추가 진상조사를 빈틈없이 마무리해 미진했던 부분도 한층 더 보완해나가겠다면서 생존 희생자와 유가족의 온전한 회복을 위해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과 운영에 더욱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김창범 4·3 유족회장은 인사말씀에서 “4·3의 실체적 진실을 향한 처절한 투쟁으로 4·3특별법이 개정돼 희생자에 대한 보상금 지급과 군사재판, 일반재판, 희생자에 대해 직권재심으로 명예회복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4·3으로 뒤틀린 가족 관계도 폭넓게 해결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이 해결 과정에 따뜻한 성원을 보내주신 정부와 정치권,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립트라우마치유센터 전액 국비 운영, 4·3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정부와 정치권의 협력과 관심, 4·3 왜곡 처벌에 관한 4·3특별법을 개정 등을 정부와 정치권에 요청했다.

 

오영훈 지사는 이제 4·3은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다. 내년 4·3 역사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는 새로운 출발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국가폭력에 의한 통한의 역사를 화해와 상생, 해원으로 극복해 낸 제주인들의 고귀한 평화정신의 가치를 전 세계에 알리고 공유하게 될 것이며 4·3이 이념과 인종, 세대를 넘어 모든 인류의 가슴 속에 평화의 상징으로 승화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오 지사는 이어 긴 어둠을 이겨낸 제주와 4·3이 지구촌 평화 번영을 위한 씨앗으로 뿌려져 다음 세대에 정의로운 미래를 안길 것이라며 제주가 열어나가는 사람 중심의 빛나는 미래를 4·3 영령들과 함께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 새로운 희망이 시작되는 오늘, 4·3 영령들의 희생과 진실을 향한 우리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음을 되새겨 본다고 강조했다.

 

이날 추념식은 식전행사에 이어 오전 10시부터 1분 동안 제주도 전역에 울린 4·3영령을 추모하는 묵념 사이렌을 시작으로 애국가 제창, 제주4·3 경과보고, 추념사, 유족사연, 추모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유족 사연으로는 4·3 당시 부모, 형제를 모두 잃고 타지에서 힘들게 지내다 20대가 돼서야 귀향한 김옥자 할머니의 이야기를 영상과 함께 손녀인 한은빈양(김해시 영운고등학교 재학)이 소개했다.

 

추념식 사상 처음으로 희생자인 김옥자 할머니의 아버지를 인공지능(AI)로 재현해 딸과의 만남이 연출됐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