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0.7℃
  • 구름조금대전 3.5℃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5.9℃
  • 구름많음광주 4.1℃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4.6℃
  • 흐림제주 9.4℃
  • 맑음강화 0.5℃
  • 구름조금보은 2.1℃
  • 맑음금산 3.5℃
  • 구름많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대형어선사고, 차귀도해상 실종자 수색에 집중

1명 사망, 11명 실종이라는 대형 어선 사고와 관련해 해경은 19일부터 차귀도 해상에서 실종자 수색에 집중하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사고 선박인 대성호는 이날 오전 3시께 주변 어선과 함께 투망 작업을 했고 자동 원격 인식신호 송수신이 가능한 선박 AIS가 최종적으로 소실된 시점이 이날 오전 4시 15분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해경은 대성호의 화재 시기를 투망작업을 한 전후나 AIS가 소실된 시점 전후로 추정하고 있다.

사고소식을 접한 문재인 대통령은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문대통령은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경과 해군, 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구조 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상황을 관리하라”고 지시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어선과 상선, 관공선 등 사고 주변 해역을 운항 중인 모든 선박과 투입 가능한 함정과 항공기를 총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사고 대응을 위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제주를 방문했고,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는 광역구조본부가 꾸려졌다.

광역구조본부에서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관계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어선 화재 발생 사고와 관련한 진행사항 보고와 대책 논의가 이뤄졌다.

현재 제주도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사고 해상에는 2∼3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어서 수색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사고의 사망자 김씨의 유가족 3명을 포함해 실종자 가족 11명은 이날 오후 5시께 제주해양경찰서에 설치된 유족 및 실종자 가족 대기실에서 해경으로부터 상황 설명을 들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