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9.2℃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3.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3.5℃
  • 흐림광주 4.5℃
  • 맑음부산 8.4℃
  • 흐림고창 7.7℃
  • 맑음제주 9.0℃
  • 흐림강화 7.4℃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0.8℃
  • 흐림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표선면주민자치위원회의 사랑과 소통의 시간

표선면주민자치위원회의 사랑과 소통의 시간

 

표선면주민자치위원장 김춘보

 

 

표선면주민자치위원회에서는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생활형편이 어렵고 주거환경이 열악한 가구에 보금자리를 마련해 주는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올해 1월 10일에 구성된 제4기 표선면주민자치위원회는 2월에 집지어주기 사업을 계속 이어나가기로 결정하여 수차례의 회의와 고민을 거듭한 끝에 대상자를 선정했으며, 지난 9월 7일 첫삽을 뜨고 11월 11일 준공 및 기증식을 갖게 되게 되었다.

 

위원장으로써 이번사업을 처음 추진하면서 어려운 점도 많았다. 우선 대상자를 선정함에 있어서 전 마을의 추천을 받고 서류검토는 물론 현장확인과 함께, 당사자 뿐만 아니라 주위사람들의 도움을 받고 있는지 까지 알아봐야 했다. 대상자에 대해서 속속들이 알고 사업을 해야만, 사업완료 이후에 지역에서 잡음이 나지 않기 때문에 신중할 수 밖에 없었다.

 

또한, 주택부지를 마련하기 위해서, 대상자 혹은 마을과 지속적인 접촉을 해야만 했다. 행여나 부지를 써도 좋다고 했던 소유자의 마음이 바뀌지나 않을까 노심초사 하기도 하였다.

 

사업을 추진하면서 리장님과 그리고 지역주민과의 대화를 많이 할수 있었다. 사업을 추진하면서 서로 의논하고, 현장을 찾아보고... 소통이 화두인 시대에, 소통이란 바로 이런게 아닌가 싶었다. 주민자치위원회와 마을과의 관계가 간혹 긴장상태가 유지되기도 하는 것을 봐왔던 나로써는 앞으로 이렇게 일을 추진해야만 상호 보완관계가 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 또한 이런 시스템이 앞으로도 원활하게 돌아가주기만 한다면 더 큰일을 해낼수 있음은 물론, 지금보다 훨씬 발전적인 관계가 될 가능성도 발견할 수 있었다.

 

11월 11일 준공식에는 표선면의 기관장님과 단체장님이 찾아주셔서 축하해 주었고, 마을 주민들은 국수를 손수 준비해서 손님대접을 했다. 정말 잔치였다. 모처럼 가슴이 훈훈해지는 따뜻한 시간이었다.

 

모쪼록 우리 주민자치위원회의 소중한 땀방울이 지역사회에 온기를 더할 수 있다면 그보다 더 큰 보람은 없을 것이다.

 

위원님들이 사업비 마련을 위해 정례회의 수당 2만원씩을 적립해온 것, 사업시행과 대상자선정에 있어서 열띤 토론을 가졌던 시간, 땀방울로 가득한 노력봉사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간다. 우리 위원님들의 기쁜 마음으로 앞장서준 것에 대해 깊은 감사와 고마움을 느낀다. 지면을 빌어 다시한번 위원 한분 한분께 고마운 말씀을 전하고 싶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