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화)

  • 흐림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18.6℃
  • 서울 20.7℃
  • 천둥번개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1.0℃
  • 맑음울산 23.0℃
  • 천둥번개광주 24.0℃
  • 흐림부산 23.6℃
  • 흐림고창 21.0℃
  • 제주 26.8℃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0.6℃
  • 흐림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호주인 사로잡은 인류무형문화유산 제주해녀문화

제주특별자치도는 한국-호주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주호주 대한민국대사관과 공동으로 호주 주요도시에서 제주해녀문화 특별전시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제주해녀문화 해외홍보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지난 3월 시드니(호주 국립해양박물관 내 타즈만 라이트 갤러리)를 시작으로 5월 태즈매니아(태즈매니아 박물관&미술관)에서 열린 바 있다.

 

세 번째 전시는 오는 31일부터 1010일까지 호주 서부에 위치한 퍼스(Perth)’서부호주박물관에서 진행된다.

 

전시 주제는 제주해녀, 자연과 공존하는 여성공동체(Jeju Haenyeo Women Community, Coexisting with Nature).

 

전시 작품으로는 물소중이(천으로 제작한 해녀작업복)를 입은 해녀를 담은 1970년대 흑백사진과 고무옷을 입고 물질하는 2000년대 해녀 등 사진 18점 및 물질 도구 17점 등이다.

 

해녀의 사계 등 4개의 영상이 상영되며 관람객을 위해 책자 및 리플렛, 해녀엽서도 제공된다.


또한 관람객의 제주해녀문화 체험을 위해 해녀 종이인형 만들기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양홍식 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외공관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를 전 세계인이 더 가깝게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제주도는 제주해녀문화를 알리기 위해 해외주재 한국대사관(문화원)과 공동으로 2019년 벨기에, 스웨덴, 카자흐스탄에 이어 2020년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 오사카에서 전시회를 진행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