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1 (금)

  • -동두천 15.9℃
  • -강릉 20.2℃
  • 맑음서울 17.5℃
  • 박무대전 16.1℃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7.1℃
  • 박무광주 15.9℃
  • 맑음부산 18.3℃
  • -고창 13.4℃
  • 맑음제주 16.7℃
  • -강화 15.1℃
  • -보은 13.6℃
  • -금산 13.2℃
  • -강진군 14.4℃
  • -경주시 14.0℃
  • -거제 15.2℃
기상청 제공

민주당 도지사후보 경선, '잡음'과 함께

김우남 당원명부 유출 VS 문대림. '막판 마타도어'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경선이 이번에 당원 명부 유츌을 놓고 시끄럽다.

 

김우남 예비후보측이 127만여명의 당원명부가 문대림 예비후보 캠프에서 유출됐다고 기자회견을 갖는 등 문제를 제기했고 문대림 예비후보측은 캠프와 상관없다, 억지 시비라고 일축했다.

 

 

김우남 후보의 고유기 대변인은 유출 경위에 대해 지난 11일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역 전체 당원 72906명에 이르는 명부가 유출됐으며, 문대림 후보 측이 이를 확보해 선거운동을 한 정황도 확인했다해당 명부는 이름과 전화번호, 상세 주소는 물론 당원번호, 탈당 여부, 당비약정 및 당비 해지 여부까지 표기됐고, 이 명부에는 올해 지방선거를 대비해 작년 9월 입당한 당원만도 23000여 명이 포함됐다고 주장했다.

 

고 대변인은 문대림 후보는 당원 명부의 입수 경위와 이를 근거로 한 선거운동 의혹에 대해 본인이 스스로 직접 해명하고 그에 따른 정치적 책임도 분명하게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대림 후보의 송종훈 대변인은 당원 명부 관리주체는 중앙당과 시·도당인 만큼 유출 경위는 확인할 수 없으며, 문대림 캠프와는 전혀 무관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문대림 예비후보 측은 당원명부 관리주체는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과 시도당인 만큼 당원명부 유출은 우리로선 알 수 없는 일이고 문 캠프와도 전혀 상관이 없다김우남 예비후보측이 당원 명부 유출 근거로 최근 문 예비후보가 발송한 홍보물을 들고 있는데 이를 두고 권리당원 및 일반당원 명부가 유출됐다고 하는 주장은 억측이라고 설명했다.

 

그 이유로 문 후보측은 선거법 제603항에 따르면 선거구 안에 있는 세대수의 100분의 10에 해당하는 수 이내에서 예비후보자 홍보물을 발송할 수 있음에 따라 한 것이고 문 후보 캠프에서 보낸 홍보물은 지난 총선과 대선, 이번 도지사 선거를 위해 지지자들을 모집한 일반유권자와 당원 등 데이터를 근거로 해서 발송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도지사 당원선거인단 당원 수는 18000명 정도로 잠정 추산되는데, 우리가 보낸 홍보물 27000부와 겹칠 수 있다. 그런데 이를 갖고 당원명부 유출이라고 의혹 제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김우남 후보측은 당원명부가 문 후보 캠프로 갔다는 분명한 팩트도 제시 못하면서, 경선 마지막 날까지 의혹제기식 마타도어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중앙당 관계자는 도의원들은 시·도당 선관위에서 선거관리를 하기 때문에 지난 11일 오후 2시 당원 명부를 제주도당에 교부를 했다예비 공보물은 그 이전에 발송한 것이기 때문에 중앙당이 어제 교부한 당원 명부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에도 불구하고 경선은 예정대로 13~15일 치러진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