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조금동두천 7.8℃
  • 맑음강릉 11.0℃
  • 맑음서울 10.4℃
  • 구름조금대전 10.1℃
  • 구름조금대구 11.2℃
  • 맑음울산 13.1℃
  • 박무광주 12.0℃
  • 맑음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9.1℃
  • 구름많음제주 13.6℃
  • 맑음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8.1℃
  • 맑음금산 8.7℃
  • 흐림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2011, 여덟 번째 방선문축제』가 화려하게 펼쳐진다.

 

역사문화적으로 제주의 소중한 자산인, 방선문에서 민요가락과 함께 신선의 풍류를 체험하는 특별한 축제가 화려하게 펼쳐친다.

 


오는  28부터 29일 양일간에 걸쳐서, 제주시 오라동 “방선문 계곡”에방선문을 찾은 신선, 영구춘화에 반하다’라는 주제로 『2011, 여덟 번째 방선 축제』가 방선문축제위원회(위원장 양전형) 주관으로 열리게 된다.

 


올해로 여덟 번째를 맞는 이번 축제는,  첫날 28일 오후 세시 난타공연을 시작으로 한국웅변인협회 제주도본부(회장:양세연)가 준비한 학생웅변대회, 품바공연, 영구춘화보존 및 세계7대 자연경관 선정기원 촛불점화식과 전통고사 의례 순으로 진행된다.

 


이튿날 29일에는 오라동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김제익)가 안내하는 최근에 개설돤 오올레길 걷기체험행사(오전 9시 상공회의소 앞 집결)와 함께 방선문 현장에서는 방선문 문학백일장, 제주목사가 배비장전 고향을 찾다, 방선문 풍류마당 순으로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는 방선문소재의 시화전, 가족단위로 함께하는 우리가족 소원탑쌓기 체험, 솔방울을 이용한 악세사리 만들기 체험, 선현들의 여가와 풍류연출, 선비복 입고 사진찍기 등이 다채롭게 마련되어 있다.

 

 한편, 축제위원회는 관람객들에게 교통편의 제공을 위하여 제주상공회의소에서 방선문지 무료셔틀버스를 매 시간마다 운영할 계획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