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0 (수)

  • -동두천 17.2℃
  • -강릉 17.8℃
  • 맑음서울 17.3℃
  • 박무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20.1℃
  • 흐림울산 18.3℃
  • 박무광주 19.3℃
  • 박무부산 20.1℃
  • -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20.4℃
  • -강화 16.9℃
  • -보은 15.5℃
  • -금산 19.0℃
  • -강진군 20.1℃
  • -경주시 18.4℃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서승모의 한방탐구

몸을 많이 움직이거나 잠을 잘 때나 식사할 때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한테 주위에서 흔히 “너 몸이 약하니 보약 좀 먹어야 겠다”라는 이야기를 자주 하는 것을 듣게 된다.

 

이는 기운이 떨어져서 무력해지고 조금만 움직여도 땀을 흘리는 경우는 기의 허약함이 원인으로 이는 먹을 것이 부족했던 옛날에 흔히 볼 수 있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요새는 허약해서 땀을 흘리는 경우 보다 몸에 열이 많거나 너무 많이 먹어서 비만한 사람한테서 더 많이 나는 경우를 많다.


땀은 피부에 존재하는 한선에서 분비되고 또한 피부 모공을 통하여 배출되는 인체의 중요한 생리현상의 하나다. 대표적인 기능은 피부의 건조를 방지하고 체온조절을 들 수 있고 과다한게 분비되었을 경우는 탈수현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 

 

올해 같이 더운 여름에 이전 보다 땀을 조금 더 흘리는 것은 정상적인 생리 반응이라고 볼 수 있다.


당뇨, 갑상선 , 고혈압, 폐결핵 등의 질환을 가지거나 큰병을 앓은 후나 산후 조리중이거나 허약한 노인등 몸이 약한 경우에서는 비정상적으로 땀을 과도하게 흘리는 경우가 있지만 이러한 경우와 관련이 없어도 땀을 흘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질병과 무관하게 나는 땀을 체형별로 나누어보면 우선 뚱뚱한 체형과 마른 체형으로 살펴 볼 수 있다.


뚱뚱한 사람은 체형이 크기 때문에 기초대사량이 높고 몸안에 축적된 지방이 많아 체내의 열이 바깥으로 방출되는 것을 방해해 체내의 열을 방출하기 위해 땀샘이 가장 많이 분표된 얼굴과 머리부분에서 땀을 많이 흘리게 된다.

 

마른 체형중 근육형에 가까운 사람이 평소에 활동량도 많고 식욕도 좋으며 기초대사량이 높다면 땀을 많이 흘릴 수 있다. 마른체형 중에 체력이 떨어지는 사람이 몸이 차고 식욕이 떨어지고 기초대사량도 떨어지는 편이면 흔히 말하기를 기가 부족하여 땀을 흘리는 경우로 볼 수 있다


사상의학 측면에서 살펴보면 태음인과 소양인 중에 땀이 흘리는 사람이 많다고 하며 소음인은 거의 땀을 흘리지 않는다고 한다. 특히 태음인의 땀을 잘 흘리는 것은 건강 조건중의 하나로 보는데 소음인의 경우 땀을 흘리는 경우는 질병 증상의 하나로 보고 있다.


땀은 인체의 정상 생리 반응이 하나이면서 동시에 자신의 몸상태를 반영하는 진단의 지표가 된다. 따라서 땀을 지나치게 많이 흘린다고 해서 무조건 몸이 허약한 증거라고 생각하여 임의로 민간요법을 써서 개선시키려 하지 말고 어떠한 원인에 의해서 나는지를 잘 알아낸 뒤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서승모 한의사는 원광대학교 한의과 대학 졸업을 하고 현재 '전농로 한의원' 원장으로 계십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