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6℃
  • 흐림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22.3℃
  • 구름많음대전 20.1℃
  • 대구 17.0℃
  • 울산 17.2℃
  • 흐림광주 19.9℃
  • 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9.3℃
  • 흐림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20.7℃
  • 흐림보은 18.8℃
  • 흐림금산 18.3℃
  • 흐림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16.5℃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한전, 지역인재 채용 소홀. 권고무시

위성곤 의원, 19.5% 불과 크게 못 미쳐

나주 혁신도시로 이전한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정부의 권고 수준에 크게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이 기획재정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한전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19.5%지방대육성법에서 권고하고 있는 지역인재 채용률 35%에 크게 미달했다.

 

이는 전국 공공기관 평균 지역인재 채용률 23.4%는 물론 광주·전남지역 평균인 21.1%에도 미치지 못하는 결과다.

 

현행 지방대육성법및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인력운영 방안은 국토균형발전 차원에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을 35%로 권고하고 있지만, 한전의 채용률 19.5%혁신도시법에 따른 2018년 의무 채용률 18%를 겨우 넘어선 정도이다.

 

현행 혁신도시법은 국가균형발전 및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 채용률을 대통령령으로 정하고 있는데, 이에 따른 의무 채용률은 201818%, 201921% 등으로, 매년 3%씩 증가해 2022년에는 30%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이에 한전이 법정 의무 채용률을 어긴 것은 아니지만, 지방 활성화를 위해 비수도권 지역인재를 35% 채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는 정부 정책에는 부합하지 못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위성곤 의원은 이전 공공기관 중에서도 대표 격인 한전의 지역인재 채용이 5명 중 1꼴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데에 문제가 있다면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 활성화를 위한 이전 공공기관 본연의 취지를 반영하여 지역인재 채용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