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9.7℃
  • 흐림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9.5℃
  • 맑음대구 33.9℃
  • 맑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30.4℃
  • 맑음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29.3℃
  • 맑음제주 31.2℃
  • 구름조금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30.9℃
  • 구름많음금산 29.7℃
  • 맑음강진군 29.7℃
  • 맑음경주시 32.5℃
  • 맑음거제 30.4℃
기상청 제공

'그저 이해만 바란다는, 고희범 시장'

봉개동 주민 쓰레기 반입 거부에 대해

봉개동 주민들의 쓰레기 반입 거부에 대해 고희범 제주시장이 주민들의 이해를 구하고 나섰다.

 

16일 오전 10시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고 시장은 그동안 쓰레기 처리시설 때문에 고통을 겪어온 봉개동 주민들께 먼저 고마움과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16일 제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고희범 시장은 '봉개주민들의 이해와 시민들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토로했다.

 

무엇보다도 봉개동 주민들과 약속한 대로 20211031일까지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설을 이설할 수 없게 된 데 대해 사과한다고 밝힌 고 시장은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의 이전 계획은 제주도에서도 중앙 절충에 최선을 다했지만 기획재정부의 적정성 검토 등 행정절차에 시일이 소요되면서 애초 예상과 달리 지난 달에야 국비 확보가 결정되는 바람에 2023년 상반기가 되어서야 이설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 시장은 새로운 광역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 완공이 1년 반 정도 늦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봉개동 주민들이 819일부터 쓰레기 반입을 거부하겠다고 밝힌 것이라며 거기다 현재의 시설이 악취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어서 봉개동 주민들의 이런 불만이나 걱정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고 토로했다.

 

고 시장은 동복의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와 색달의 광역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이 가동되면 시설 포화나 악취 등 현재와 같은 어려움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며 봉개동 주민들께서는 제주시의 어려운 상황을 이해하여 쓰레기 반입을 막지 말아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악취 문제와 관련, 고 시장은 제주시는 이 악취 유발 시설물 전체에 대한 악취제어 안개분무 시스템을 이미 발주했고, 음식물 전 처리시설의 탈취 설비 보완 대책으로 약액시설 추가 설치도 설계발주중이라며 또 매립장의 악취 발생을 차단하기 위한 전체 가림막 설치 공사는 다음 주 중에 마치게 된다고 강조했다.

 

음식물류 폐기물 1공장의 노후 탈취시설 교체 및 탈취 포집설비와 탈취탑 분사구 방향 조정공사는 8월 중으로 설계 발주하겠다고 제시한 고 시장은 오는 826일부터 1130일까지 진행하는 악취배출시설 현황조사 대상에 봉개동 처리시설을 포함하여 악취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필요하다면 악취관리지역 지정도 검토 하겠다면서 봉개매립장에 쌓여있는 압축폐기물 6300톤 중 2만톤은 올해 12, 폐목재 13000톤은 올 11월까지 처리하고 잔여물량에 대해서도 최대한 이른 시간 내에 처리토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고 시장은 쓰레기 발생을 줄이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 음식물 쓰레기 등 쓰레기 발생을 최소화하고, 1회용 제품을 사용하지 않고, 분리 배출을 제대로 해주시는 일만으로도 쓰레기 문제의 절반을 해결할 수 있다고 시민들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