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21.5℃
  • 구름많음강화 17.8℃
  • 구름많음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도지사 논쟁, 원 지사 응원나선 제주시

원희룡. 이재명 폐기물 신경전, 제주시 합세

제주시가 원희룡 지사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논란과 관련, 원 지사를 응원하고 나섰다.

 

최근 평택항 폐기물의 반출지에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경전이 벌어지는 가운데 제주시는 제주반출 쓰레기가 아니라며 이재명 지사의 공식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시는  필리핀으로 수출했다가 평택항으로 돌아온 4666톤의 폐기물이 배출처가 제주시 생활폐기물임을 확인하였다는 경기도청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공식사과를 요구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힌 윤선홍 제주시 청정환경국장

 

제주시는 지난 10일 환경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환경부, 경기도, 평택시에서는 평택항 동부두 컨테이너 터미널에 쌓여 있던 필리핀 불법 수출폐기물 4666(반송 3394, 수출대기 1272, 컨테이너 195분량)을 처리 완료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에 앞서 지난 328일 경기도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상파 A방송의 보도를 인용하면서 평택항에 필리핀으로 수출 됐다가 반송 처리된 폐기물과 수출 대기 폐기물 4666톤 중 제주시 압축 폐기물이 상당부분 포함됐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경기도는평택시 C업체가 다른 지역에서 발생된 쓰레기와 제주도로부터 위탁받은 압축 폐기물을 필리핀에 불법 수출하면서 비롯된 것으로 이후 필리핀 정부가 해당폐기물을 반송 처리하기로 결정하면서 제주도산 압축 폐기물 등이 포함된 쓰레기 3394톤이 평택항에 반입됐다고 주장했다.

 

경기도에서는 위 보도자료 외에도 지난 326일 제주도에 보낸 공문을 통해 같은 주장을 되풀이 하면서 평택시에서 행정대집행을 추진하고 그에 대한 비용을 구상할 계획이라고 통보한 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쓰레기는 제주도에서 나왔는데 정작 피해는 경기도민이 보고 있다면서 조롱하는 듯한 표현으로 제주도민에게 큰 상처를 안겨주었다.

 

이와 관련 윤선홍 제주시 청정환경국장은 14일 제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경기도가 사실 확인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필리핀에서 반송된 쓰레기 중 상당 부분이 제주산이라고 단정함으로써 제주도민의 명예를 크게 실추시켰을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제주도가 비난의 대상이 되어 제주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면서 이후 평택시의 필리핀 불법 수출 폐기물 처리과정에서 제주시의 폐기물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환경부의 쓰레기 처리 결과 발표 이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페이스북에 사과하는 글을 올렸으나 경기도는 출처확인에 집중하기보다 도민들의 피해를 소화 하고 2차 환경피해를 막기 위해 신속한 처리를 택하게 되었다 밝혀 쓰레기의 출처에 대한 여운을 남기는 등 이재명 도지사의 표현대로 정중한 사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표현을 사용하였다고 윤 국장은 지적했다.

 

이에 제주시는 공문을 통해 경기도가 제주도민의 명예를 실추 시키고 허위 보도자료를 배포한 사항에 대하여 정정 보도와 함께 제주도와 제주도민에게 공식 사과를 표해줄 것을 요구하였다고 밝혔다.



제주경찰·마사회 제주·적십자사, 범죄피해자 지원 협약 체결
제주지방경찰청(청장 이상철)·한국마사회 제주지역본부(본부장 윤각현)·적십자사 제주지사(회장 오홍식)는 지난 13일 ‘범죄피해자 보호·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범죄 피해자를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생명·신체에 대한 범죄로 인해 신체적·정신적 피해를 입고도 그동안 범죄피해자 보호법 등 각종 법령상 지원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지원이 어려웠던 제주지역 가해자 불명 피해자·미등록 외국인 등 제도권 외 피해자들에 대해 치료비, 심리치료비, 생계비, 학자금, 장례비 등을 적극 지원키로 한 것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마사회 제주지역본부는 피해자 보호를 위한 기금 2천만원을 적십자사 제주지사에 지정기탁하고, 적십자 제주지사는 기금통장을 개설·관리하는 한편, 지원이 필요한 경우 경찰청·마사회·적십자 세 기관이 참여하는 ‘범죄피해자 보호·지원 심의위원회’를 열고 지원 여부·수준을 결정하여 보호 및 지원이 이루어지게 된다. 한편, 제주경찰청·마사회 제주지역본부·적십자사 제주지사는 2018년부터 범죄피해자 지원·보호를 위한 협의체를 구성 피해자 보호를 위해 노력해 오고 있으며, ‘18년에는 총 40명에 대해 총 2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