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일)

  • 맑음동두천 29.0℃
  • 맑음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9.9℃
  • 구름많음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조금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7.3℃
  • 맑음고창 24.1℃
  • 흐림제주 26.9℃
  • 맑음강화 27.6℃
  • 맑음보은 28.2℃
  • 맑음금산 28.3℃
  • 맑음강진군 26.8℃
  • 맑음경주시 27.7℃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우당도서관 ‘2019 가족독서캠프’ 참가자 모집

  • No : 59058
  • 작성자 : 고은비
  • 작성일 : 2019-06-30 17:18:05
  • 분류 : t1

모집기간 : 2019. 6. 28.() 09:00 ~ 7. 4.() 17:00

운영기간 : 2019. 7. 20.() ~ 7. 21.()

장 소 : 우당도서관 일원

대 상 : 도내 초등학생(1~6학년) 및 학부모(가족단위) 25가족(100)

주 제 : 책 따라 도서관 가는 길, 책 맛집 우당

운영내용

- 도서관에서 가족과 함께 즐기는 12일 독서 연계 캠프

- 우당도서관늘 익는 독서회와 함께 운영하는 협력 프로그램

신청방법 : 제주공공도서관 홈페이지 문화행사란 프로그램 신청

문 의 : 제주시 우당도서관(064-728-8332)

 

번호
말머리
제목 작성자 작성일
2245 [제주시] 조천읍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수강생 모집 새글 고은비 2019/08/25
2244 [제주시] 자동차 감축을 위한 시민 아이디어 모집 새글 고은비 2019/08/25
2243 [제주시] ‘19~‘20년산 월동 채소류 재배면적 신고 안내 새글 고은비 2019/08/25
2242 [제주시] 2019. 3기(10월~12월)제주시평생학습관 교육수강생 모집 새글 고은비 2019/08/25
2241 [제주시] 2019. 8월 균등분 주민세 납부 안내 새글 고은비 2019/08/25
2240 [제주시] 2019. 3분기 주민등록사실조사 실시 새글 고은비 2019/08/25
2239 [제주시] 제3회 해녀전통문화 체험교실 운영 안내 새글 고은비 2019/08/25
2238 [제주시] 2019. 제20회 제주레저스포츠대축제 새글 고은비 2019/08/25
2237 [제주시] 제4기 체력증진교실 회원 신청 안내 새글 고은비 2019/08/25
2236 [제주시] 2020. 제주들불축제 콘텐츠 공모 새글 고은비 2019/08/25
2235 [제주시] 무인민원발급기 365일 24시간 확대 운영 새글 고은비 2019/08/25
2234 [제주시] 8월 명사초청 시민행복 인문학 강좌 운영 새글 고은비 2019/08/25
2233 [제주시] 제주별빛누리공원 휴관 안내 고은비 2019/08/13
2232 [제주시] 『차타고 척척 민원센터』 운영 고은비 2019/08/13
2231 [제주시] 제주아트센터 기획초청 <스페인 밀레니엄합창단 내한 제주 공연> 고은비 2019/08/13


(칼럼)벌초하듯 베어야 할 친일파들 제주의 가을은 예초기 소리와 함께 온다. 더위에 헉헉거리던 제주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가을이 오고 있음을 알고 벌초 걱정을 하기 시작한다. 그제서야 하늘도 가을을 알리며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을 보내준다. 수십년 전 '예초기를 가진 가족은 일본에 가까운 교포 친척'이 있음을 알리는 신호. 자가용도 거의 없고 제주 중산간을 걸어 다니며 벌초를 하던 시절, 누구나 마찬가지로 낫만 들고 다녔다. 벌초 한 두자리하면 다시 한참 걸어 다른 조상묘를 찾아 나서곤 했다. 지금처럼 가족묘를 조성한다든지, 가족 납골묘를 만들거나 하는 여유가 없었던 탓이다. 조상대대로 물려오는 묘소를 찾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이 시절, 가끔 예초기를 사용하는 벌초객들이 있었다. 한참 풀을 베다 허리를 펴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부럽기 짝이 없는 도구였다. 국산 예초기가 없던 때라 벌초에 참가하지 못하는 점을 미안하게 여겼던 일본거주 교포 친척들이 보내준 예초기가 대부분이었다. 24일 중산간에서 벌초에 나선 가족들, 윙윙 대는 예초기 소리는 제주의 가을을 알린다 형편이 되는 일본교포가 친척 중에 있다는 것을 알리는 '웅웅 거리는 소리'였던 셈. 지금 모듬벌초를 볼 양이면 상당수의 예초기가